사망자에 카드발급? 가입시 본인확인 ‘구멍’
사망자에 카드발급? 가입시 본인확인 ‘구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삼성카드 등 신뢰 타격… 신한금융은 사망자 대출연장 연이은 부당행위 물의

신한카드와 KB국민카드, 삼성카드 등이 신규 카드 발급 경쟁에 과열 양상을 보이며 사망자 명의로 신용카드를 발급해 물의를 빚고 있다. 특히 신한금융은 신한은행의 사망자 대출 연장에 이어 사망자 신용카드 발급으로 신뢰도에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12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최근 신한카드와 국민카드, 삼성카드가 본인 확인 없이 사망자 명의로 카드를 발급한 사실을 적발하고 해당 직원에 대해 조치를 취하도록 카드사에 의뢰했다.

신한카드는 지난 2008년 11월부터 2011년 9월까지 사망자 20명의 명의로 20개의 신용카드를 발급했다.

또 국민카드는 지난 2001년 12월부터 2011년 12월까지 사망자 8명 명의로 신용카드 8개를 만들어줬다. 삼성카드에서는 2007년 7월부터 2010년 11월까지 사망자 5명의 명의로 신용카드 5개가 발급됐다.

특히 신한금융은 사망자를 고객으로 만들었다가 연속으로 적발돼 내부 단속에 비상이 걸렸다. 신한은행 21개 영업점에서는 지난 2011년 1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대출을 받았다가 사망한 26명의 총 77억원을 기한 연장해줬다가 최근 감독에 적발됐다.

신한은행은 가계 대출 기한 연장시 고객의 확인을 받아야 하나 이를 어기고 사망한 고객의 대출을 연장해 줬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카드사들이 카드 발급할 때 본인 확인을 하지 않아서 생긴 문제였다”며 “앞으로도 카드사들을 지속적으로 점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박광수기자 ksthink@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