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2003년 대입 어떻게 준비하나
<특집>2003년 대입 어떻게 준비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재 고교 2학년생들은 2003학년도 대학입시가 멀게 느껴질 수도 있지만 수시1학기 모집이 내년 5월에 시작되는 것을 감안하면 1년도 채 남지 않았다.



입시전문가들은 2003학년도 입시가 현재 진행되고 있는 2002학년도 입시와 크게 달라지지 않으므로 지금부터 전략을 세워 착실히 대비해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지금부터 전략세워라 = 중앙교육진흥연구소 김영일 이사는 “가고 싶은 대학, 학과를 선택하고 수시에 도전할 지, 정시에 도전할지를 지금부터 생각해 전략을 세워야한다”고 조언했다.



1학년때부터 학생부 성적 관리를 잘해왔다면 수시에, 수능에 자신이 있다면 정시를 노리는 것은 기본 상식이 됐다. 수시에 도전하려면 대학별 독자적 기준에 의한 특별전형 지원을 대비해 토익, 토플 성적관리나 경시대회 응시에도 신경을 써야한다.



◇학생부 관리 철저히 = 대성학원 이영덕 평가실장은 “수시모집 규모가 계속 확대되는 추세이므로 학생부 관리를 소홀히 해서는 안된다”면서 “특히 수시 1학기는 고교 2학년때까지의 학생부 성적으로 응시하므로 당장 2학년 2학기 내신도 최대한 잘 받도록 노력해야한다”고 조언했다.



◇예상 수능등급 고려 = 현재까지 각종 평가를 통해 자신이 수능 몇등급을 받을 수 있는지를 가늠해봐야 지원대학과 학과 설정이 쉽다.



학교내 사설학원 모의고사 실시가 금지된 만큼 시도교육청이 실시한 학업성취도 평가 결과나 개별적으로 학원에 가서 응시한 모의고사 성적을 보고 자신의 위치를 개괄적으로 파악한다. (별표 참조)



◇공부패턴 바꿔라 = 갈수록 비중이 더해지고 있는 심층면접을 대비하기 위해서는 객관식 선다형 문제풀이에 치중하는 공부 방식은 바꿔야한다.



김영일 이사는 “심층면접의 경우 결국 학과목의 기초원리나 문제풀이 능력을 묻는 문제가 많이 나오고 있으므로 지금부터라도 기초를 다지는 방식으로 공부 패턴을 바꿔야한다”고 말했다.



이영덕 실장은 “수학, 과학은 주관식 문제풀이에, 영어는 문장 해석공부에 신경을 써야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심층면접 대비 지금부터 시작 = 이영덕 대성학원 평가실장은 “심층면접 준비는 3학년에 올라가서 갑자기 시작하려면 늦으므로 미리미리 준비를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다양한 분야의 책을 읽고 발표 연습을 하며 신문을 규칙적으로 읽어시사문제에도 관심을 가져야한다.



또 최근 TV에서 늘어나고 있는 토론 프로그램을 시청하면 토론식 면접에도 대비가 되고 상대방의 주장에 논리를 세워 반박하는 능력도 길러진다.



◇2002학년도 대입 주시 = 이영덕 실장은 “내년 입시도 올해입시와 사실상 똑같기 때문에 3학년 선배들이 어떤 식으로 지원전략을 세우고 있는지를 유심히 살펴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영일 이사도 “지금 3학년들은 다소 무방비 상태에서 수시 1학기를 맞는 등 바뀐 입시제도로 혼란을 겪었지만 2학년들은 좀더 충실히 준비할 수 있는 여유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를 위해 대학들이 발표한 2002학년도 입시요강을 살펴보면 어떤 준비를 해야하는지를 대충 파악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