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 읽어주는 남자] 박승모의 ‘마야’
[그림 읽어주는 남자] 박승모의 ‘마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 어머니의 간절한 기도가 필요해요

그려야 하는 것과 만드는 것의 차이를 ‘그림’과 ‘조각’에서 찾지요. 평면과 입체로 구분해서 부르기도 하고요. 그렇지만 꼭이 둘이 다른 것만은 아녜요.

이 작품을 보세요. 그림일까요, 조각일까요? 박승모 작가의 작품을 언뜻 보면 그림 같지만 사실은 조각이기도 해요. 철망을 여러 겹 이어야만 저 그림 속 형상이 드러나거든요. 평면과 입체의 절묘한 조화죠.

드러남의 조화! 그래요. 그의 작품은 우물에 상이 어리듯 혹은 안개가 걷히면서 상이 뚜렷해지듯이 하나하나의 철망이 겹을 이룰 때 비로소 형상이 드러나는 독특한 구조를 가지고 있어요. 우리는 그것을 ‘형(形)의 현현(顯現)’이라고 할 수 있을 거예요. 어떤 형상의 본래 모습이 지극한 현실로 드러난 것이라는 뜻이죠.

그렇다면 도대체 그 ‘어떤 형상’이라는 것의 실체는 무엇일까요? 작가는 우리에게 ‘마야’라는 말을 힌트로 주고 있네요. 아시겠지만 마야라는 말은 흔히 ‘마야부인(摩耶夫人)’으로 알려져 있지요. 저는 아마도 그 마야부인에서 마야라는 이름의 작품이 탄생하지 않았나 싶은데, 그렇다고 신라 진평왕의 왕비였던 마야부인을 가리키는 것은 아니라고 봐요.

그것은 하나의 상징어일 테니, 고타나 싯다르타의 어머니에게서 왔을 게 분명합니다. 석가족(釋迦族)의 위대한 성자 석가모니를 낳은 마야부인 말예요. 부인은 룸비니 동산의 무우수(無憂樹)아래에서 석가를 낳았지요.

신화에 따르면 석가는 도솔천에서 내려와 마야부인에게 흰 코끼리로 현몽해서 태내로 들어갔고, 무우수 나뭇가지를 잡았을 때 오른쪽 겨드랑이 밑에서 탄생했다고 해요. 부인은 석가가 태어나고 7일 만에 돌아가셨죠. 자, 그런데 왜 작가는 이 마야부인을 우리 앞에 현현하게 했을까요? 그녀가 지금 이곳에 지극한 현실로 드러나야 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박승모 작가의 ‘마야’는 그 옛날의 인도여성이거나 무언가 신비한 여인의 자태도 아니에요. 저 여인은 우리시대의 한국여성일 뿐예요. 젊고 아리따운 한국의 어머니상이라고 해야 할까요? 기도의 선지자였던 사무엘의 기도하는 모습과 성모 마리아를 떠올리게도 합니다만, 분명 저 얼굴이 우리 삶 속의 한 여성이며 어머니라는 것을 부정할 수는 없습니다.

석가모니는 서른다섯에 크게 깨닫고 여든에 입적할 때까지 고통에 처한 우리에게 스스로 등불이 되라고 외쳤지요. 석가모니는 부처가 되었고 사람들 속에서 어울렸어요. 그 삶은 예수의 삶에서도 고스란했지요. 기도하는 마야, 기도하는 어머니. 아픈 세월을 건너고 있는 지금 우리는 저 어머니의 간절한 기도가 필요해요. 아기장수 미륵불의 탄생과 함께 말예요!

김종길 미술평론가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