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자금시장 안정화대책 발표
산업은행 자금시장 안정화대책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은행이 내년중에 거액의 회사채가 일시에 만기도래 하는 기업의 회사채 80%를 인수해 자금난을 덜어주며 채권형 펀드가 10조원 단위로 계속 조성된다.



이와함께 사업성이 있는 중견 대기업이 발행하는 회사채에 대해 신용보증기금과 거래은행이 최고 100%까지 공동 보증을 해준다.



재정경제부는 26일 이같은 내용의 ‘자금시장안정을 위한 회사채발행 원활화방안’을 마련해 내년 1년간 한시적으로 운영키로 했다.



재경부 관계자는 “내년에 만기가 돌아오는 회사채는 65조원으로 올해 42조원보다 23조원이 많아 기업들의 자금압박이 더욱 심해질 것으로 예상되는데다 이중 25조원을 차환발행에 어려움이 예상돼 자금지원이 신속히 이뤄질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게 됐다” 밝혔다.



이 방안에 따르면 산업은행이 대규모 회사채의 만기도래로 일시적 유동성 위기에 닥친 기업의 회사채중 80%를 인수하고 나머지 20%는 기업이 자체 상환하게 된다.



산은은 인수한 회사채의 70%를 신용보증기금이 보증하는 프라이머리 CBO(발행시장 담보부증권)와 CLO(대출채권담보부증권)에 순차적으로 분할, 편입시킨다.



20%는 해당 기업의 채권은행이 재인수하게 되며 나머지 10%는 산업은행이 계속 보유하게 된다.



정부는 또 일시적 유동성 위기에 몰린 기업의 회사채가 편입된 프라이머리 CBO에 대해서는 신용보증을 충분히 해주고 지금까지 조성한 1,2차 채권형 펀드 20조원외에 채권형 펀드를 10조원 단위로 계속해서 조성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또한 이번 대책의 시행과정에서 산업은행, 채권금융기관, 신용보증기금 등 관련금융기관의 담당 직원들이 고의나 중과실이 없을 경우 책임을 묻지 않기로 했다.



/정근호기자 ghjung@kgib.co.kr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