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숨 고르기 5월초까지 단기 박스권 예상
코스피 숨 고르기 5월초까지 단기 박스권 예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죽지세’로 치솟던 코스피의 상승세가 다소 주춤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증시전문가들은 5월 초반 숨 고르기를 한 이후 다시 상승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외국인의 매수 강도를 약화시킬 수 있는 대외 변수는 예의 주시할 필요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29일 NH 투자·삼성·KDB대우·대신·현대·하나대투 등 국내 대형 6개 증권사의 5월 증시 전망을 집계한 결과, 하나대투증권이 최상단 전망치로 2천220선을 제시했다. 나머지 5곳 중 NH투자증권을 제외한 4개 증권사가 2천200을 제시했고, NH투자증권도 비슷한 수준인 2천180으로 제시했다.

증권사별 5월 코스피 변동폭 예상치는 ▲하나대투증권 2천80~2천220 ▲ 삼성·대신증권 2천100~2천200 ▲ 현대·KDB대우증권 2천80~2천200 ▲ NH투자증권 1천980~2천180 등이다.

증권사들은 코스피가 2011년 5월 2일 기록한 사상 최고치 2천228.96을 경신하는 극적인 상승세는 아니라도, 박스권을 벗어난 강세장을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 외국인 자금 유입 지속으로 인한 유동성 강화와 기업 실적 개선이라는 두 바퀴가 다음 달에도 지수를 견인할 것으로 판단했다.

단, 전문가들은 외부 변수에 유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KDB 대우 증권 관계자는 “5월에도 긍정적인 전개가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지만, 중순에 진행될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지수 조정에서 중국 A주가 편입된다면 외국인 매수 강도가 약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이어지고 있는 원화 강세로 인한 기업 실적 우려도 변수다. 현대증권 관계자는 “원·엔 환율만 놓고 봐도 원화가 작년 말부터 꾸준히 절상됐고, 올해도 전 세계 주요 통화 중 가장 강한 편”이라며 “수출 위주 대기업의 실적이 지속적으로 뒷받침되지 못해 하방 리스크로 작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그리스가 선택적 디폴트(채무불이행)에 들어갈 우려가 있고, 미국 경기 회복에 대한 시장 기대치가 최근 계속 낮아지는 점도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민수기자 kiryang@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