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룡 유호정 별거설 해명 들어보니
이재룡 유호정 별거설 해명 들어보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이재룡 유호정, SBS힐링캠프 방송 화면 캡처

‘이재룡 유호정 힐링캠프’

이재룡 유호정 부부가 힐링캠프에 출연해 별거설에 대한 진실을 털어놨다.

지난 4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는 유호정이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유호정에 대해 제보하기 위해 이경규와 만난 이재룡은 “결혼 초 힘겨루기를 하는데 그 싸움에서 졌다. 참패를 당했다”며 “여자가 주도권을 갖는게 맞다고 생각한다”라고 이야기를 시작했다.

이어 이재룡은 “시작은 술이었다”며 “신혼여행 갔다와서 이훈, 김민종과 술을 엄청 마셨다. 다음날 샤워할 시간이 없어서 머리좀 죽여달라고 했다. 그런데 아내가 건성으로 해주는 느낌을 들어 화를 냈다. 아내가 문을 쾅 닫고 나가니 화가 올라와서 문을 확 닫고 나갔는데 문짝이 깨졌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또 이재룡은 “집에 왔더니 아내가 없더라. 전화도 안 받더라. 그런데 그때 술먹자는 연락이 와서 다시 나갔다”며 “알고봤더니 친정에 갔더라. 별거가 일주일 정도 됐다”고 털어놨다.

끝으로 이재룡은 “별거 3주 정도 됐을 때 밖에서 친구들하고 쿨하게 지내며 아내에게 성질부릴 필요가 뭐있나 싶어 아내에게 무릎을 꿇고 빌어 집으로 모셔왔다”고 별거설의 전말을 밝혔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이재룡과 유호정은 이혼설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박민수기자 kiryang@kyeonggi.com

사진=이재룡 유호정, SBS힐링캠프 방송 화면 캡처

 


관련기사
냉장고를 부탁해 이연복, 부상투혼 끝에 최현석 물리쳐 ‘냉장고를 부탁해 이연복, 부상투혼’‘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중인 이연복 셰프가 촉박한 시간 때문에 칼에 손을 베는 부상을 당하고도 최현석 셰프와의 맞대결에서 승리했다.지난 4일 밤 9시40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양희은의 냉장고를 두고 중화요리의 대가 이연복 셰프와 대세 셰프 최현석의 요리 대결이 펼쳐졌다.이날 최현석 셰프 ‘후아유’ 김소현 “자발적 왕따”…안방극장 먹먹케 한 학교의 민낯 ‘후아유’ 김소현 ‘후아유’ 김소현…“자발적 왕따” 10대뿐만 아니라 모두의 가슴 먹먹‘후아유’ 김소현이 리얼하고 현실적인 학교의 민낯을 연기로 대변하면서 안방극장을 먹먹하게 했다. 지난 4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후아유-학교2015’(극본 김민정ㆍ김현정, 연출 백상훈ㆍ김성윤)에서는 리얼하고 현실적인 에피소드로 학교의 민낯을 여실히 ‘풍문으로 들었소’ 고아성, 이준 단속에 유-유 커플 미움까지 ‘최대 위기’ ‘풍문으로 들었소’ 고아성 ‘풍문으로 들었소’ 고아성, 다시 미운오리로 전락? 대체 위기 맞아 드라마 ‘풍문으로 들었소’ 고아성이 결혼 생활 최대 위기를 맞았다. 지난 4일 방송된 SBS 월화 드라마 ‘풍문으로 들었소’에서는 집안의 예쁜 며느리에서 미운오리로 전락한 서봄(고아성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이날 최 [오늘의 운세] 5월 5일 화요일 (음력 3월 17일 /辛巳) 띠별 / 생년월일 운세 [오늘의 운세] 5월 5일 화요일 (음력 3월 17일 /辛巳) 띠별 / 생년월일 운세 [쥐띠] 丙子36년생 재물이득 계약성사 운수왕성 가정화평 吉戊子48년생 자손걱정 직업고민 집안문제로 재물지출庚子60년생 중상모략주의 돈거래 불리 말을조심해야壬子72년생 시험합격 좋은소식듣고 상사후원 만사 吉 [소띠] 丁丑37년생 투자이득 문서해결 집안화평 만사원만 해己丑4 ‘후아유-학교2015’ 남주혁, 박력 포옹이어 김소현에 배려손 ‘심쿵’ ‘후아유-학교2015’ 남주혁 김소현 ‘후아유-학교2015’ 남주혁, ‘훈남 고딩’ 등극… 김소현에 배려손‘후아유-학교2015’ 남주혁이 지난 회 박력포옹에 이어 김소현을 위한 매너손으로 ‘훈남 고딩’에 등극한다.KBS 2TV 월화드라마 ‘후아유-학교2015’ 지난 방송에서 기습 포옹, 조깅 데이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