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59,824건)

프로야구에서 투수의 보직 분업화는 2000년대 들어 자리를 잡았지만 선발과 불펜을 오가는 ‘스윙맨’의 가치는 여전히 귀하다.KT 위즈의 김민수(28)와 SK 와이번스의 조영우(26)는 올해 스윙맨으로서 팀 마운드를 이끌어 갈 것으로 보여져 기대를 모은다.둘 모두 이닝 소화 능력 검증을 받은만큼 특유의 제구와 경기운영 능력을 앞세워 팀 마운드에 힘을 보탤 전망이다.김민수는 2015년 성균관대를 졸업하고 KT에 입단한 우완투수로, 군 복무를 마친 후 팀 마운드의 한 축을 맡기 시작했다. 전역 첫 해인 2019년 불펜투수로 시즌을 시작했

야구 | 권재민 기자 | 2021-01-26 09:20

프로축구 K리그1(1부리그) 인천 유나이티드가 지난 여름 임대 영입한 코스타리카 국가대표 출신 미드필더 엘리아스 아길라르(29)를 2년 계약으로 완전 영입했다고 25일 밝혔다.2018시즌 인천에서 3골, 10도움으로 1부리그 ‘베스트 11’에 선정된 아길라르는 제주로 이적 후 29경기에 나서 4골, 6도움을 기록했다.지난해 7월 1년 6개월만에 다시 친정팀 인천 유니폼을 입은 아길라르는 17경기서 2골, 3도움을 올려 팀의 잔류에 큰 역할을 했다.코스타리카 국가대표 출신인 아길라르는 뛰어난 볼 보유 능력과 정교한 패스가 장점이다.

축구 | 김경수 기자 | 2021-01-25 20:00

프로야구 KT 위즈의 투수 주권(26)이 구단을 상대로 한 연봉조정신청에서 승리했다.이번 연봉조정에서 주권이 구단을 상대로 거둔 승리는 지난 2002년 류지현(현 LG 감독)이 당시 소속팀 LG를 상대로 승리한 이래 19년 만에 있는 역대 두 번째 승리 사례다.한국야구위원회(KBO)는 25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도곡동 한국야구회관 KBO 컨퍼런스룸에서 열린 연봉조정위원회는 올해 연봉 2억5천만원을 요구한 주권과 2억2천만원을 제시한 KT 구단 중 선수인 주권의 손을 들어줬다. 조정위원회는 선수 요구액과 구단 제시액 중 하나를 선

kt wiz | 권재민 기자 | 2021-01-25 18:40

‘막내’ 하남시청이 2020-2021 SK핸드볼코리아리그 남자부에서 정규리그 우승을 확정한 ‘거함’ 두산을 연거푸 꺾는 파란을 연출하며 창단 첫 플레이오프 진출을 눈앞에 두게 됐다.하남시청은 25일 청주 SK호크스 아레나에서 벌어진 대회 남자부 4라운드에서 ‘에이스’ 박광순이 부상으로 빠졌음에도 불구하고 골키퍼 박재용(13세이브, 방어율 43.24%)의 눈부신 선방과 ‘신예’ 신재섭(10골)과 이건웅(7골)의 활약을 앞세워 27대21로 완승을 거뒀다.이로써 하남시청은 지난 3라운드서 25대24로 두산 상대 창단 첫 승리를 거둔데 이

스포츠 일반 | 황선학 기자 | 2021-01-25 15:10

임신자(57) 경희대 교수가 4년 더 한국여성스포츠회를 이끌게 됐다.한국여성스포츠회는 지난 23일 열린 대의원 총회에서 제12대 회장으로 임신자 현 회장을 재추대했다고 25일 밝혔다.재선에 성공한 임 회장은 “3년전 회장에 취임하며 여성 체육인들을 위한 여러 사업들을 구상했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제대로 사업을 펼치지 못해 아쉬움이 많았다”면서 “여성 체육인들의 권익 신장과 사회적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새 임기동안 심혈을 기울여 구상한 사업들을 실행해 나가겠다”고 피력했다.이어 임 회장은 “여성 체육인에 대한 폭력 및 성폭력 근절,

스포츠 일반 | 황선학 기자 | 2021-01-25 13:47

‘봄 배구 경쟁은 이제부터다. 한 경기 한 경기 살얼음판을 걷듯 신중을 기하며 승점을 쌓는다.’반환점을 돌아 후반을 달리고 있는 프로배구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가 본격적인 포스트 시즌 진출을 향한 경쟁을 벌인다.전체 6라운드 중 4라운드를 마친 현재 남자부에서는 인천 대한항공(승점 47)이 선두를 달리고 있다. 뒤를 이어 안산 OK금융그룹, 의정부 KB손해보험(이상 42점), 서울 우리카드(39점), 수원 한국전력(38점)이 승점 4점 이내서 봄 배구를 향한 경쟁구도를 구축했다.선두 대한항공이 지난 22일 OK금

배구 | 황선학 기자 | 2021-01-25 11:07

호세와 가르시아(롯데), 우즈, 니퍼트(이상 두산), 현대와 넥센(키움 전신)의 브룸바, 밴 헤켄 등은 뛰어난 기량과 구단에 대한 애정, 한국 야구에 대한 존중으로 장수한 외국인 선수였다.KT 위즈의 외국인 투수 윌리엄 쿠에바스(30)도 구단 역대 외국인 투수 최장수 시즌을 앞두고 있다.더욱이 KT는 쿠에바스의 입단을 기점으로 창단 초기부터 KT를 울린 ‘외국인 투수 잔혹사’에 종지부를 찍었다는 평을 받기도 했다.쿠에바스는 베네수엘라 출신으로 2008년 7월 미국 프로야구 보스턴 레드삭스와 아마추어 FA 계약을 맺으며 프로 생활을

야구 | 권재민 기자 | 2021-01-25 11:07

김시우(26)가 3년 8개월의 공백을 깨고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정상에 올랐다.김시우는 2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킨타의 PGA 웨스트 스타디움 코스(파72)에서 열린 PGA투어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총상금 670만 달러) 최종 라운드에서 8언더파를 몰아쳐 4라운드 합계 23언더파 265타로 우승했다.패트릭 캔틀레이(미국)의 추격을 1타 차로 따돌린 김시우는 PGA투어 통산 3번째 우승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우승 상금은 120만6천 달러(약 13억2천731만원).2017년 5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제패 이후 탄력을

골프 | 연합뉴스 | 2021-01-25 09:14

프로배구 수원 한국전력이 완벽한 공ㆍ수 조화로 서울 우리카드를 꺾고 봄배구를 향한 희망을 이어갔다.한국전력은 24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4라운드 우리카드와의 방문 경기서 외국인 선수 카일 러셀의 시즌 개인 4번째 트리플크라운(20득점ㆍ블로킹 3, 서브에이스 4) 활약을 앞세워 세트스코어 3대0(25-21 25-20 25-17) 완승을 거뒀다.이로써 2연승을 거둔 한국전력은 12승 12패, 승점 38을 기록, 2연패의 4위 우리카드(13승11패·승점 39)와의 격차를 1점으로 좁혀 포스

배구 | 김경수 기자 | 2021-01-24 16:47

모연모(63) 전 안산시배드민턴협회장이 통합 3대 경기도 배드민턴협회장에 당선됐다.경기도배드민턴협회 선거관리위원회는 규정에 따른 심사를 거쳐 제3대 회장 선거에 단독 출마한 모연모 후보를 당선인으로 결정하고, 23일 당선증을 수여했다.모 당선인은 “통합 3대 회장을 맡게 돼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경기도 배드민턴이 더 많이 발전할 수 있도록 많은 지원과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이어 그는 “새롭게 협회가 출발한다는 각오를 갖고 회장직을 수행하겠다. 31개 시ㆍ군 협회장을 비롯한 배드민턴 관계자들과

스포츠 일반 | 김경수 기자 | 2021-01-24 15: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