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2,431건)

Caraway Chocolate Store is the sole ------- of the delicious chocolates crafted by a candy maker who produces her sweets in small batches.(A) distributor(B) indicator(C) entrepreneur(D) attributor정답 (A)해석 Caraway 초콜릿 가게는 달콤한 음식들을 소량으로 제작하는 당과류 제조자에 의해 공들여 만들어진 맛있는 초콜릿의 유일한 판매점이다.해설 명사 어휘 문제‘Caraway

오피니언 | 김동영 | 2019-04-16

“인간은 나면서부터 자유로우며 평등한 권리를 지닌다.” 인권선언이라 잘 알려진 구절이다. 1789년 8월26일 프랑스 국민 의회가 선포한 ‘인간과 시민의 권리에 대한 선언’ 제1조이다. 전 세계 인류가 공유하는 인간의 기본 권리로 모든 국가와 사회 규범의 토대가 되고 있다. 국가에는 헌법이 있고, 정상적인 기관이나 단체라면 정관이나 규약이 있다. 그럼 우리 마을에는 어떤 규약이나 헌법이 있을까? 불행히도 경기도와 인천의 어디에도 마을헌법은 없다.마을헌법이란 마을 주민이 상상하고 그려보는 마을 미래상과 그러한 미래로 가기 위한 계획,

오피니언 | 유문종 | 2019-04-16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19-04-16

2014년 4월 16일, ‘그날’이다. 인천에서 제주로 가던 여객선 세월호가 진도 인근 해상에서 침몰하면서 승객 304명이 사망하는 참사가 일어난 날, 바로 오늘이다. 시간이 흐르면서 많은 사람들의 기억 속에서 흐릿해져 가겠지만, 또 다른 많은 사람들 기억 속에선 아직도 생생하고 또렷하다. 기억하자고, 잊어선 안된다고 행동에 나서는 이들도 있다.그날 세월호에 타고있던 안산 단원고 2학년생 장애진씨는 올해 동남대 응급구조과를 졸업했다. 원래 장래희망은 유치원 교사였으나 세월호 사고로 친구들을 잃은 후 꿈이 바뀌었다. 지난해 응급구조사

오피니언 | 이연섭 논설위원 | 2019-04-16

우리나라는 선진적인 산업화가 꽤 오랫동안 자리 잡은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 얼마 되지 않은 일이다.산업화라는 것은 국가 주도로 추진하기 전에는 가내수공업이 조금 발전한 수준이었고 1960년대부터 경제개발 5개년 계획 등으로 국가산업단지를 추진하게 되면서 제조업이라는 얼개가 조금씩 만들어졌다. 60년대 초반에 대구, 구로공단 등이 최초로 생겨났고 서울 주변에서는 초창기의 산업단지였던 인천의 부평 주안 산업단지가 60년대 말에 계획되어 70년대부터 입주하였으니 불과 50년도 되지 않았다.이 산업단지들은 4~50년이 흐르면서 산업의 변화,

오피니언 | 심세보 | 2019-04-16

지난 3일 정부는 예비타당성 제도 개편방안을 발표함에 따라 그동안 지지부진했던 GTX B노선 사업의 통과 가능성이 커져 지역의 기대가 매우 크다. GTX B노선은 2014년 ‘경제성이 없다’는 결론이 내려졌지만, 이후 운행구간을 마석까지 연장한 사업이다. 인천지역은 송도를 기점으로 서울 접근성 향상으로 기대가 매우 크나 한편으로는 지역 내 교통 접근성 양극화를 심화시켜 균형발전을 저해한다는 문제를 제기하는 사업이다.박남춘 시장은 원도심의 균형발전을 주요 공약으로 제시하고 신도시와의 격차 해소를 위해 집중하고 있다. 그 일환으로 추진

사설(인천) | 경기일보 | 2019-04-16

14일 전수안 전 대법관의 주장이 주목을 끌었다.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이었다. “국민의 눈높이에 어긋난다고 누가 단언하는가”라는 제하의 글이다. 제목에서 보듯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의 주식 보유 논란을 옹호했다. “법정 밖 세상에는 유죄추정의 법칙이 있는 것 같다”는 말도 덧붙였다. 여권이 이 글을 적극 인용했다. 친여 성향 언론도 비중 있게 다뤘다. 마치 주식 논란의 종지부를 찍는 유권해석처럼 여기는 분위기다.전 전 대법관은 노무현 정부 때 대법관에 임명됐다. 문재인 정부 들어서는 대법원장 후보로도 거론됐다. 야권이 떨떠름

사설 | 경기일보 | 2019-04-16

소통, 융합의 시대에 어울리지는 않지만 굳이 출신을 따지자면 나는 釜山사람이다. 그것도 동구 좌천동에 위치한 제5부두와 멀지 않은 곳에서 학창시절을 보냈다.현재 나는 경기도에서 유일한 항구도시인 평택에서 근무하고 있다. 항구도시와 인연이 매우 숙명처럼 느껴진다.지난 3월18일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이 내놓은 ‘항만도시 미세먼지 대책 수립 시급’ 동향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영국 과학잡지 네이처는 우리나라 부산항을 중국 7개 항만과 두바이, 싱가포르 등과 함께 ‘세계 10대 초미세먼지 오염항만’으로 꼽았다. 바닷바람이

오피니언 | 김호현 | 2019-04-16

1970년 초 서울이나 외지에 사는 친척에게 전화를 하려면 우체국에 가야 가능하였다.하루4번 오가는 버스를 타거나 그냥6km를 걸어가 우체국 교환식 전화기를 이용했다.그런데 아랫동네 이장님 사랑채 사무실에 교환전화기가 설치되었다.아랫마을+윗마을에1대의 전화기 쿠폰이 나왔다고 들었다.이장님 집은 이제 행정의 현장이고 통신의 중심지가 되었다.출향인사가 친척에게 전화를 하려면 우선 이장님을 통해야 한다.전화를 받으신 이장님은 동네 확성기를 통해 알려준다. “아무개는 서울의 형으로부터 전화가 왔으니 이장 집으로 오기 바랍니다.”방송을 들은

오피니언 | 이강석 | 2019-04-16

‘중매는 잘하면 술이 석 잔이고 잘못하면 뺨이 세 대’라는 속담이 있다. 인륜지대사라는 혼인 중매는 매우 어려운 일이어서 섣불리 할 일이 아니라 신중하고 조심스럽게 해야 한다는 의미이다. 혼인은 억지로 권할 일은 못 된다는 (부정적인) 기류가 흐른다. 또 ‘중매 보고 기저귀 장만한다’는 속담도 있다. 중매(선)를 보았을 뿐인데 결혼을 하고 아이를 낳은 후에야 필요한 기저귀를 장만한다는 뜻으로, 준비가 너무 빠르거나 일을 너무 일찍 서두르는 경우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이다. 이 정권의 대북정책을 예견이나 한 듯해 섬뜩하다.지난 11일

오피니언 | 송수남 | 2019-04-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