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2,431건)

부도는 승려의 무덤을 상징하여 그 유골이나 사리를 모셔두는 곳으로, 이 부도는 오봉사터에 자리잡고 있다. 오봉사는 신라 때 창건한 사찰로, 대규모를 이루었으나 한국전쟁 때 불에 타서 현재는 건물에 쓰였던 돌, 부도, 탑비만이 남아 절터를 지키고 있다.부도는 직사각형의 바닥돌 위에 종모양을 한 탑신(塔身)과 머리장식을 올렸다. 높이 2.5m, 둘레 4m로 보기드물게 규모가 크며, 응회석(凝灰石:화산 분출 때 나온 재나 모래가 엉겨 생겨난 암석)으로 만들었다. 바닥돌은 윗면에 1단의 받침을 두어 탑신을 올렸다. 탑신은 연꽃을 새겨 장식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19-01-16

Invitations to the firm‘s anniversary celebration were hand-delivered to the recipients last week, and about 60 percent of them have responded -------.(A) especially(B) certainly(C) differently(D) affirmatively정답 (D)해석 그 회사의 기념일 축하 행사 초대장이 지난주 수취인들에게 직접 전해졌으며, 그들 중 약 60퍼센트 가량이 긍정적으로 응답했다.해설 부사 어휘 문제

오피니언 | 김동영 | 2019-01-15

필자는 출산장려 운동을 하는 한 사람으로서 ‘출산’하면 관심이 먼저 간다. 세상에 이런 일이 정말? 지난 1월7일 뉴스를 접하며 경악했다. 14년간 식물인간 상태였던 미국 여성이 아이를 출산해 충격을 주고 있다는 제목부터가 심상치 않은 기사였다.1월7일 CBS 방송에 따르면,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한 의료센터에 입원 중이던 여성 환자 A씨가 지난해 12월29일 남자아이를 낳았다. 여성 A씨는 14년 전 물에 빠져 사고를 당한 뒤 식물인간 상태로 지내왔으며, 병원 측은 A씨가 임신한 사실을 몰랐다고 이야기했다.또 A씨가 신음소리를

오피니언 | 김양옥 | 2019-01-15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19-01-15

문화나 문명에 대한 활용의 격차는 사회가 발달할수록 점점 커지고 있다.오래전에는 단순히 글자를 아느냐 모르느냐에 대한 차이 정도였다면 요즘은 생활 전반에 사용하는 사물부터 서비스를 공급받는 플랫폼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다.스마트폰을 통하여 연결된 세상, 올해는 어떤 것들이 트렌드가 될지 조심스럽게 들여다본다. 이슈가 되는 인공지능, 로봇, 가상현실, 핀 테크 등 모두가 우리 생활에 밀착되어 있지만, 아직도 직접적인 현실감은 멀게 느껴지기도 한다.하지만, 운전 중에 스마트폰에 있는 빅스비(또는 시리 등) 버튼을 누르고 누군가에게 전화걸기

오피니언 | 임미정 | 2019-01-15

‘연립주택에 살고있음’, ‘알바 해본 적 있음’, ‘1년 내내 신발 한 두 켤레로 번갈아 신음’, ‘고기 요리를 할때 국으로 된 요리로 자주 먹음’, ‘냉동실 비닐안에 든 뭔가가 많음’, ‘부모님이 정기건강검진 안받음’, ‘집에 비데가 없음’, ‘집에 차가 없거나 연식 7년 이상’, ‘여름에 에어컨을 잘 안틀거나 아예 없음’, ‘본가가 월세이거나 1억이하 전세’…. 젊은이들 사이에 유행하던 ‘흙수저 빙고게임’에 나오는 항목들이다. 가로, 세로 5개씩 모두 25개 예시가 나온다. 이중 가로, 세로, 대각선 어느 방향으로든 5개 항목이

오피니언 | 이연섭 논설위원 | 2019-01-15

최근 미국심장협회(AHA)가 주목되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미세먼지 노출로 인한 초과 사망률이 ‘심혈관질환 68%’라는 통계다. 연간 370만명이 대기오염으로 사망한다는 세계 보건기구(WHO) 발표는 이미 구문(舊文)이다. WHO가 미세먼지를 제1군 발암물질로 지정한 것도 6년이나 됐다. 수많은 학설과 주장들이 미세먼지 공포를 뒷받침하고 있다. 그런 미세먼지가 연초부터 한반도를 덮었다. 길거리 시민들이 이틀째 숨도 편히 못 쉰다.정부가 이런저런 긴급대책을 내놨다. 그중에 눈에 띄는 것은 화력발전소 출력 제한 조치다. 충남 발전소

사설 | 경기일보 | 2019-01-15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불필요한 논쟁에서 행정력을 낭비하고 있다. 지난해 말부터 새로 개설 운영하고 있는 인천시 홈페이지 ‘시민청원’에서 청원이 성립된 1호 안건이 청장의 사퇴요구 건이다. 8가지의 사유를 들어서 청장의 사퇴를 요구하고 있지만 대부분 내용이 청라지역의 개발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이를 인사문제로 확대 비화한 것이다.시민청원의 도입 취지에 맞춰 시장이 직접 답변을 할 것이라고 관계자들이 밝혀 그 조치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또한, 8가지의 퇴진 사유에 대한 실무자들의 답변 준비가 한창이다. 이로 인해 경제자유구역청은 본연

사설(인천) | 경기일보 | 2019-01-15

수원은 조선시대 정조가 수도이전의 꿈을 품고 조성한 계획도시였다. 그리고 수원의 화성은 거중기로 거석을 쌓아가며 당시로써는 최첨단의 성곽기술을 선보이며 1997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 그 명성을 세계에 알리고 있다.조선후기 팔달문 밖에 4일과 9일로 끝나는 오일장이 열리고 그 전통은 220년간 이어져 수원 천변으로 지동시장, 못골시장, 미나리광시장, 영동시장 등 특화된 시장 9곳이 인접해 모여 있다.‘왕이 만든 시장’이란 슬로건을 내걸은 팔달문시장은 팔달문과 가장 가까운 시장으로 의류, 가방, 잡화가 주류 품목이고 영동시

오피니언 | 김봉균 | 2019-01-15

‘새로운 경기, 공정한 세상’ 경기도가 지난달 발표한 도정 슬로건이다. 2019년 시무식에서도 이재명 지사는 공정한 경쟁 질서를 만드는 것이 경제살리기의 핵심이라고 공정의 가치를 강조했다. 공정에 대한 고민과 가치의 전면 배치는 청와대도 마찬가지이다.갑질로 대변되는 불공정에 대한 분노에서 볼 수 있듯 공정은 이제 우리 사회의 시대적 화두가 되었다. 경제 분야에서 구현되는 공정, 곧 공정경제와 관련하여 2019년부터 경기도가 새로이 역할을 맡게 된 업무가 있다. 바로 가맹·대리점 분야 분쟁조정과 정보공개서 등록 업무이다. 원래 이 업

오피니언 | 이상현 | 2019-0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