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리와 안아줘' 서정연, '공포+애잔' 시청자 몰입 돕는 '감정 기폭제'
'이리와 안아줘' 서정연, '공포+애잔' 시청자 몰입 돕는 '감정 기폭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리와 안아줘'에서 배우 서정연의 빈틈없는 연기력이 다시 한 번 주목 받고 있다. 방송캡처
▲ '이리와 안아줘'에서 배우 서정연의 빈틈없는 연기력이 다시 한 번 주목 받고 있다. 방송캡처
배우 서정연의 빈틈없는 연기력이 다시 한 번 주목 받고 있다. 그가 로맨스와 스릴러를 오가는 드라마 '이리와 안아줘' 속 다양한 감정선을 이끌며 극의 몰입감을 높이는 기폭제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기 때문이다.

서정연은 지난 21일 MBC 수목미니시리즈 '이리와 안아줘(극본 이아람 연출 최준배)' 방송에서 애정에 목말라 어긋난 행동을 하는 현무를 안타까워하고, 사랑하는 여자를 위험에 놓이게 해 슬퍼하는 도진을 감싸며 위로했다. 자신이 받는 상처보다 자식들의 아픔에 더 반응하는 모정이 안방극장을 눈물로 적셨다. 이어 그는 악행을 대물림 하려는 윤희재를 찾아가 억눌러온 울분을 토해냈다. 찰진 사투리로 분노와 원망을 쏟아낸 그의 절절하면서도 피 끓는 호소가 시청자의 심금을 울렸다는 평이다.

연쇄살인마 윤희재(허준호)의 4번째 부인인 채옥희로 분해 열연 중인 서정연은 극 초반 남편의 잔혹한 실체를 목격한 뒤 공포에 떠는 온몸 연기로 긴장감 넘치는 분위기를 조성했다. 그는 회가 거듭될수록 애절한 모성애로 큰 울림을 전하고 있다. 이는 친딸 채소진(최리) 뿐 아니라 배다른 아들 채도진(장기용), 윤현무(김경남)를 가슴으로 품어 안은 '어머니' 석자 그 자체로 완벽 빙의해서다.

서정연은 경상도 사투리부터 모성애 연기까지 첫 도전임에도 안정된 연기로 극에 녹아들었다. 연극 무대와 다수의 작품에서 쌓은 연기 내공과 노력이, 전작과는 결이 다른 또 하나의 인생작을 완성한 것. 변신은 물론 폭넓은 스펙트럼의 배우임을 증명하고 있는 서정연의 캐릭터 소화력이 '이리와 안아줘'를 통해 재확인됐다.

'이리와 안아줘'는 희대의 사이코패스를 아버지로 둔 경찰과 톱스타가 된 피해자의 딸, 서로의 첫사랑인 두 남녀가 세상의 낙인을 피해 살아가던 중 재회하며 서로의 아픔과 상처를 보듬어주는 감성 로맨스. 매주 수, 목 오후 10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