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양테크노밸리…서북부권 개발사업 한파 몰고 와
계양테크노밸리…서북부권 개발사업 한파 몰고 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계양테크노밸리가 정부가 발표한 3기 신도시 대상지에 선정되면서 검단신도시·검암역세권·루원시티·가정2지구 개발사업 등 인천 서북부권의 굵직한 도시개발사업에 초비상이 걸렸다.

검단신도시는 2019년까지 1만 가구 이상 분양을 앞두고 있어 계양테크노밸리로 인해 직격탄을 맞을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23일 부동산 및 건설 업계에 따르면 3기 신도시 대상지가 확정되면서 검단신도시 분양을 앞둔 건설사들의 위기감이 확산하고 있다. 지난 15일 유승건설이 검단신도시 ‘유승한내들 에듀파크’ 미계약 잔여가구를 선착순 분양한 결과 완판에 성공하지 못하면서 건설사들을 중심으로 위기설이 흘러나왔다.

문제는 계양테크노밸리가 3기 신도시 대상지로 선정되면서 이 같은 위기감이 현실화하고 있다는 점이다. 검단신도시 분양을 계획했던 수요자들이 서울과 더 가까운 인천 계양으로 방향을 바꿀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지난 9월21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 방안’에 포함된 검암역세권 개발사업도 사정은 다르지 않다. 1차 공공택지 개발 대상지로 선정된 검암역세권에는 7천800가구가 들어설 예정이다. 공항철도와 인천도시철도 2호선을 탈 수 있는 검암역 남측 79만3천㎡ 부지를 자족형 복합도시로 만드는 내용이다. 계양테크노밸리와 규모는 다르지만 유사한 형식이다.

이밖에 인천 서북부권에는 루원시티와 가정2지구 등 주택 공급 물량이 집중되고 있는 상황이다. 인천의 주택보급률이 100%를 넘어선 가운데 국토부가 수도권 물량 확보를 위해 3기 신도시에 계양테크노밸리를 끼워 넣은 게 아니냐는 자조 섞인 불만도 나오고 있다.

주영민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