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7,159건)

The team leader has a regular ------- with his members to discuss their progress and find solutions to problems they may be having at work.(A) arrange(B) arranged(C) arranging(D) arrangement정답 (D)해석 그 팀 리더는 팀원들의 진척 상황과 그들이 직장에서 가지고 있을 문제들에 대한 해결책을 찾기 위해 정기적인 모임을 갖는다.해설 명사 자리 채우기 문제빈칸 앞 형용사(regular)의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20-11-26 10:10

코로나19가 절정에 다다른 지난 8월20일 비대면 예절대학을 개강했다. 사실 예절관에서 예절대학을 진행하려고 벼른 지 반년 넘는 시간을 보냈고 개강 직전까지 고민은 끝이 없었다. 널리고 널린 평생대학, 주부대학, 여성대학 등 지역마다 특성을 살린 대학이 참 많기도 하여 인터넷을 통해 찾아보는데도 꽤 많은 시간이 요구됐다.특히 여성을 대상으로 하는 프로그램은 그 내용이 거의 비슷비슷해 고루한 옛 예절에 대한 관심과 흥미를 이끌어내기란 만만치 않았다. 그래서 정하기를 일단 처음과 끝을 요람에서 무덤까지의 통과의례를 기본으로 성(性)과

오피니언 | 강성금 | 2020-11-25 20:54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20-11-25 20:33

코로나19는 지역공공보건의료가 재난적 의료 위기 상황에서 얼마나 중요한 지를 새삼 깨닫게 했다.2019년 보건복지부 발표에 의하면 서울에 비해 입원환자 사망비가 충북은 1.4배가 높을 정도로 지역별 의료 격차, 특히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직결되는 필수의료의 격차가 심각한 수준에 이르고 있다. 문제는 과잉 공급된 병상이나 의료장비 등이 효과적으로 작동할 만한 규모 있는 의료기관, 즉 종합병원급 의료기관이 지방에 절대적으로 부족하다는 것이다.병상과 의료장비 등 시설 측면의 의료자원은 과잉공급인 반면 의사, 간호사 등의 의료인력은 부족한

오피니언 | 김원일 | 2020-11-25 19:56

선문염송설화 권1-30(禪門拈頌說話 券一-三十)은 인천시 서구 법명사에 있는 기록유산으로, 인천시 유형문화재 제70호이다.고려후기의 승려 각운이 스승인 혜심이 저술한 선문염송집에 대해 화제에 대한 출처와 특수한 선문용어 해설, 격외의 법문 등을 해설한 책이다. 그래서 선문에서 필독의 책으로 이용되었다.‘설화’는 선문염송의 고화, 즉 옛화두를 해석하고 설명한다는 뜻으로 선문염송의 권수와 고칙에 따라 자세히 설명했다. 이 판본은 숙종 33년(1707) 7월에 전라도 흥양의 팔영산 능가사에서 간행한 것이다. 현재는 법명사 명상박물관에 보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20-11-25 19:56

2020년 K리그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개막이 2개월이나 연기되는 초유의 사태를 겪었다. 일정 축소와 무관중이라는 전례 없는 시즌을 맞이한 K리그는 우여곡절 끝에 1부에서 전북이 8번째 우승을, 2부에서 제주가 강등 1년 만에 와신상담(臥薪嘗膽)하며 승격의 기쁨을 맛봤다.하지만 아직 중요한 결전이 남아 있다. 바로 K리그1 승격으로 가는 단 하나의 티켓 주인을 판가름하는 K리그2 플레이오프가 그것.올 시즌 K리그는 1부 리그의 상주 상무가 연고지 이전으로 자동 강등됨에 따라 2개의 2부 리그 팀이 승격할 수 있는 절호의 기

오피니언 | 이헌영 | 2020-11-25 19:56

노(老) 시장이 포크레인 위에 올랐다. 주먹을 불끈 쥐고 사자후를 토했다. 이대엽 당시 성남시장이다. 장소는 23호 지방도 토끼굴이다. 경부고속도로 밑을 지나는 통로다. 덤프트럭과 포크레인이 여길 막았다. 시장의 연설 내용은 대체로 이랬다. ‘용인차량이 들어오면서 성남 길이 막힌다.’ ‘성남시민을 위해 굴을 봉쇄하겠다.’ 2003년 일인데 기억이 생생하다. 언론으로 사진과 기록이 전해진다. ‘성남시 토끼굴 사건’.나쁜 행정이었다. 용인시민은 길이 필요했다. 서울ㆍ분당을 오가야 했다. 성남시민은 그게 못마땅했다. 용인시민이 안 오길

오피니언 | 김종구 주필 | 2020-11-25 19:56

얼마 전 인천에 무척 기쁜 일이 있었다.인천고등학교 야구부의「봉황기」전국 야구대회 우승.그동안 여러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둬온 인천고 야구부지만 봉황기 대회 우승은 처음이라고 한다. 그런 만큼 선수들과 학교의 기쁨이 자못 컸을 것이다. 이뿐 아니라 이번 우승 덕분에 ‘인천’이라는 이름이 모처럼 멋지게 전국에 휘날리게 됐다.‘인천(仁川)’이라는 이름을 한자 그대로 해석하면 ‘어진 내’이다.그래서 예전에「어진내」라는 이름의 출판물이 나온 적이 있고, 지금도 그렇게 써놓은 홍보물이나 안내문을 종종 볼 수가 있다. 하지만 인천

오피니언 | 최재용 | 2020-11-25 19:56

언론은 처음 있는 일을 좋아한다. 그동안 발생하지 않았던 사건이나 현상은 좋은 뉴스거리다. 취재원으로부터 단독정보라도 입수할 경우 더할 나위 없이 가치있는 뉴스가 된다. 특종이다. 특종은 아니더라도 요즘 '초유의 사태'라고 표현할 수 있는 뉴스가 빈번하게 등장하고 있다. 그만큼 현장의 기자들이 할 일이 많아졌다.▶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난 24일 저녁 예고하지 않은 긴급 기자브리핑을 자청했다. 이날 추 장관이 읽어내려간 브리핑 내용은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정지. 헌정 사상 초유의 일로 받아들여진다. 같은 정권의 법무장관

오피니언 | 이선호 지역사회부장 | 2020-11-25 19:56

코로나19의 ‘3차 유행’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으로 경기 위축이 심화되고 취약계층의 생계 위기가 더 커졌다. 또 다시 큰 충격을 받게 될 계층과 업종에 대해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도움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다. 국회에서도 3차 재난지원금 논의가 본격 이뤄지고 있다.하지만 연말 예산정국과 맞물린 여야의 정치적 손익계산이 개입되면서 팽팽한 신경전이 벌어지고 있다. 3차 재난지원금 논의에 불을 붙인 쪽은 국민의힘이다.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을 발표한 23일 ‘내년도 본예산에 재난지원금 예산을 편성하자’고 제안

사설 | 경기일보 | 2020-11-25 19: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