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2,662건)

After completing important tasks in the morning, the staff works at a more ------- pace unless there is an important deadline to meet or a meeting to attend.(A) backward(B) costly(C) passive(D) leisurely정답 (D)해석 아침에 중요한 과업들을 끝마치고 난 후, 그 직원은 지켜야 할 중요한 마감 기한이나 참석해야 할 회의가 없는 한 보다 여유로운 속도로 일을 한다.해설 형용사

오피니언 | 김동영 | 2019-02-18

올해는 대한체육회 창립 100주년으로,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과 같은 해다. 그리고 100세 시대를 맞이했다. 숫자는 1부터 99까지 있지만 100이란 숫자는 다른 숫자와 달리 특별한 의미가 있어 이를 기념하고 축하한다. 그러면 100이란 숫자는 어떠한 의미가 있을까.첫째, ‘모든 것’, ‘전부’란 뜻을 갖는다. 10은 ‘열’, 20은 ‘스물’, 100은 ‘온’, 1천은 ‘즈문’이라고 한다. 온은 ‘모든’이란 뜻으로 ‘온갖’, ‘온 세상’, ‘온 누리’ 같은 표현이 여기서 나온 것이다. 김ㆍ이ㆍ안ㆍ박씨 등의 모든 성(姓)

오피니언 | 김도균 | 2019-02-18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19-02-18

한국 사회에서 일자리 문제가 초미의 관심사가 된 지도 적지 않은 시간이 흘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상황은 더욱 악화돼 가는 가운데 여전히 해결의 실마리조차 찾지 못하고 헤매고 있다. 사실 이러한 고용 문제는 최근에 국한된 것이 아니라 일자리 창출 부진이 누적된 결과다. 한편, 한국과는 대조적으로 ‘잃어버린 20년’이니, ‘곧 따라잡을 수 있는 대상’이라던 이웃 일본의 기업들은 사람을 못 구해서 야단이다.어찌 됐던 일자리는 기업이 만들어내는 경제가 정상이다. 그렇다면 일자리란 어디서 만들어지며, 수많은 기업 중에서 주로 어떤 기업들에

오피니언 | 조용현 | 2019-02-18

설 연휴 직전, ‘예타 면제 사업 선정’ 뉴스는 귀성길 예매보다 더 뜨거운 이슈였다.예타(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뉴스 쓰나미에 묻혀, 제대로 주목받지 못한 수원시 숙원사업 관련 뉴스가 있었다. 바로 ‘무가선 저상 트램 실증노선 사업 공모’다. 수원시는 전선 없이 배터리로 달리는 노면전차인 무가선 트램을 도입하기 위해 9년을 준비했다. 그동안 노하우를 바탕으로 트램 국가 실증 연구사업에 공모했지만 탈락했다. 수원시가 실증노선 공모에 제안한 구간은 수원시가 계획한 트램 노선 중 일부인 장안문에서 수원종합운동장까지 1.5km 구간이었다.

오피니언 | 백운석 | 2019-02-18

기해년 설 연휴 막바지 뉴스에 나오는 귀경길 교통상황은 여느 때와 같이 도심에 사는 자녀들이 부모님을 만나기 위해 고향을 다녀오면서 나타나는 정체와 해소 시간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우리는 종종 저녁 약속으로 만나는 손님이나 일과 관련된 사람들에게 가족을 대하는 것보다는 아주 특별하게 훨씬 더 잘 대접을 하는 이상한 행동을 당연하게 하며 살아가고 있다. 집에서 손님을 대접할 일이 있을 때도 가장 좋은 그릇과 가장 좋은 장식을 하고 근사한 음식으로 손님을 대접하고 보내곤 한다.그리고 다음날 부모님이 오시면 우리는 편한 마음에 남은 음

오피니언 | 박상현 | 2019-02-18

화톳불 놓았던 자리에올 봄 앉은뱅이꽃 여러 포기 피었다몸을 낮추어야 보이는 꽃무릎을 접고 비상하기 전낮은 자세로 돋움 하는 접힌 날개를 본다꽃싸움에 걸었던 목을 빼고낯설고 견고한 수행을 치른 빛아직 서리 남은 봄 들길에 발을 붙잡는다뜨거웠던 자리에서따뜻한 꽃이 피었다어느 절의 공터에서 본그 자리 같은 그곳에 파르르다비식 불꽃 다시 일어나고몇 알의 보라색 사리들불립문자로 읽히는 결정체무엇으로도 깨지지 않는 사리꽃,재로 남은 흔적 딛고 검불 속 수행이고운 합장을 하고 있다정연희전남 보성 출생. 신춘문예 당선.

오피니언 | 정연희 | 2019-02-18

1993년 정주영 당시 국민당 대통령 후보가 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출두할 때 카메라 기자와 부딪혀 이마가 찢어지는 상처가 난 사례를 계기로 포토라인이라는 개념이 우리나라에 처음으로 등장했다. 그 후 노무현 전 대통령, 박근혜 전 대통령, 이명박 전 대통령 등에 대한 검찰소환사례가 있었고, 최근 홍익대 누드모델 몰카 여성 피의자,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 양승태 전 대법원장 등에 대한 검찰 소환이 이어지면서 포토라인이 다시 뜨거운 논쟁의 중심에 섰다.당초 포토라인은 취재진과 취재원이 일정한 거리를 유지하게 하는 취재접근 제한선을

오피니언 | 고문현 | 2019-02-18

지난 12일 저녁 서울 청담동의 한 이면도로에서 96세의 유모씨가 호텔 주차장 벽을 들이받았다. 유씨는 충돌 후 차를 후진하다 그랜저 차량과 부딪혔고, 이어 길 가던 30세 여성을 쳤다. 유씨는 이 여성을 친 후에도 계속 후진해 도로 반대쪽 건물 벽에 부딪쳤다. 차 밑에 깔린 여성은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고령 운전자들에 의한 교통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해 12월엔 부산에서 70대 운전자가 가속페달을 브레이크로 착각해 후진 도중 햄버거 가게로 돌진했고, 같은 해 11월엔 경남 진주에서 주차를 하던 70대 운전자가 역시 브

오피니언 | 이연섭 논설위원 | 2019-02-18

“즐거운 마음으로 법원에 오는 사람은 거의 없다. 법원에서는 일상적인 사건일지라도 당사자는 심적으로 매우 불안하고 절박한 상태일 것이다.” 장준현 신임 의정부지법원장의 말이다. “가볍게 던지는 사소한 말 한마디, 사소한 몸짓 하나에도 당사자는 업무처리의 공정성에 의구심을 갖고 마음에 상처를 입을 수 있다”고도 했다. 취임식은 하지 않았다. 대신 법관과 직원들에게 이메일 취임사를 보냈다. 그 취임사 가운데 일부분이다.법원장들의 취임사는 크게 다르지 않다. 사법 정의에 대한 책임감을 강조한다. 장 법원장 취임사도 그런 의례적 당부를 담

사설 | 경기일보 | 2019-0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