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의회 최초 연구단체 지역맞춤형 정책개발 기대
안성시의회 최초 연구단체 지역맞춤형 정책개발 기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성시의회 최초의 시의원 연구단체가 발족돼 지역실정에 맞는 정책 개발과 개선방안 마련이 기대된다.

안성시의회는 안성시 생활폐기물 정책연구회와 장애인 연구회를 발족시켜 생산적인 안성시의 관련 정책의 문제점을 파악, 개선할 수 있게 됐다고 18일 밝혔다.

시의회 연구단체가 구성된 것은 안성시의회 첫 사례다. 이들은 입법정책 개발 등을 위한 지역현안과 과제 등을 직접 현장 실사를 통해 개발한할 예정이다.

생활폐기물 연구회는 박상순 시의원을 책임자로 황진택, 송미찬 시의원이 동참, 생활폐기물의 배출과 수거 체계를 중심으로 현장 실태조사 등을 통해 지역 실정에 맞는 정책을 발굴ㆍ제안하는 활동을 펼칠 전망이다.

또 장애인연구회는 황진택 시의원을 대표로 박상순, 반인숙 시의원이 동참해 장애인과 가족에 처한 실태를 파악하고 관련정책의 문제점을 분석해 개선방안을 마련, 장애인 생애주기별 맞춤형 복지실현 설계를 위한 벤치마킹을 시행한다.

시의회는 이를 위해 안성시의회 의원 연구단체 구성 및 운영조례에 의거해 연구단체 운영심사위원회의 심의를 받아 등록을 완료했다.

황진택, 박상순 시의원은 “장애인 정책의 현주소를 진단하고 현장의 정책요구 등을 종합적으로 수렴해 대안을 모색할 방침이며 생활폐기물 배출과 수거체계에 개선점을 현장조사를 통해 재정비 요소를 찾아 정책입법화에 힘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안성=박석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