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영, LPGA 마라톤 클래식 우승…시즌 2승ㆍ통산 9승
김세영, LPGA 마라톤 클래식 우승…시즌 2승ㆍ통산 9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세영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마라톤 클래식에서 시즌 2승째를 거두며 개인 통산 9승을 기록했다.
김세영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마라톤 클래식에서 시즌 2승째를 거두며 개인 통산 9승을 기록했다.

‘빨간바지의 마법사’ 김세영(26ㆍ미래에셋)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마라톤 클래식에서 시즌 2승째를 거두며 개인 통산 9승을 기록했다.

김세영은 15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실베이니아의 하일랜드 메도스 골프클럽(파71)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7개, 보기 1개로 6언더파 65타를 기록, 최종 합계 22언더파 262타로 렉시 톰프슨(미국ㆍ264타)을 2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날 우승으로 김세영은 올 시즌 메디힐 챔피언십(5월)에 이어 시즌 2승을 기록하며 LPGA 투어 통산 9승을 거둬 두 자릿수 승리를 눈앞에 뒀다.

김세영이 승리를 추가함에 따라 올 시즌 LPGA 투어서 2승을 거둔 선수는 고진영(24ㆍ하이트진로), 박성현(26ㆍ솔레어), 브룩 헨더슨(캐나다) 포함 4명으로 늘어났다.

또한 김세영의 승리 추가로 이번 시즌 한국 선수들은 LPGA 투어 19개 대회에서 지난해 총 승수와 같은 9승을 조기에 합작하며 강세를 이어갔다.

전날 3라운드까지 톰프슨에 1타 앞서 다소 불안한 단독 선두를 달린 김세영은 홈 팬들의 일방적인 응원을 등에 업은 톰프슨에 초반부터 격차를 벌리며 예상 밖으로 선쉬운 승리를 거뒀다.

이날 1번 홀(파4)에서 톰프슨이 보기를 범하며 주춤한 사이 김세영은 2번 홀(파3)서 버디를 낚아 3타 차로 앞서갔고, 전반 9개 홀동안 김세영이 20언더파를 기록해 15언더파에 머문 톰프슨을 멀찌감치 따돌렸다.

더불어 김세영은 7번부터 11번 홀까지 5연속 버디를 낚아 한 때 톰프슨을 6타 차까지 따돌리며 앞서나갔다.

김세영은 16번 홀(파4)에서 유일한 보기를 범한 틈을 타 톰프슨이 17홀 이글에 이어 18번 홀에서 이글로 3타를 줄이며 뒤늦게 추격했지만 역부족이었다.

한편, 올해 신인상 부문 선두를 내달리며 상금랭킹서도 선두에 올라 있는 이정은(23ㆍ대방건설)은 합계 14언더파 270타로 단독 4위를 차지했으며, 올 시즌 LPGA 투어 최연소 신인 전영인(19ㆍ볼빅)은 9언더파 275타로 공동 11위에 자리했다. 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