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인천서 또 독감 백신 접종 70대 숨져, 10대에 이어 2번째…질병관리청 역학 조사
[단독] 인천서 또 독감 백신 접종 70대 숨져, 10대에 이어 2번째…질병관리청 역학 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에서 또다시 독감 예방 접종을 한 시민이 사망했다.

22일 인천시와 연수구 등에 따르면 연수구 선학동에 사는 A씨(74)가 이날 오전 6시께 숨진 채 발견됐다. 앞서 A씨는 지난 20일 한 내과의원에서 LG화학의 독감 백신을 접종했다.

A씨는 고혈압과 당뇨 등 기저질환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질병관리청과 연수구보건소 등은 A씨가 독감 예방 접종을 한 병원을 대상으로 접종 과정 등 역학관계를 조사하고 있다.

고남석 연수구청장은 “질병관리청의 독감 예방 접종과 주민 사망과 연관성 여부 등에 대한 조사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했다.

인천에선 독감 백신 접종 이후 사망자가 잇따르고 있다. 지난 14일 인천의 한 병원에서 무료접종을 받은 B군(17)이 2일 뒤인 16일에 사망하기도 했다. 당시 질병관리청은 브리핑을 열고 “접종 후 특이사항이 없었고, 일정 시간이 지난 이후 사망해 현재 부검으로 원인을 먼저 규명해야 한다”며 예방접종과의 연관성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고 구청장은 “많은 주민이 독감 백신 접종에 대해 불안해하고 있어서 개인적으로 65세 이상은 일시적으로 접종을 중단했으면 한다”며 “인천시와 질병관리청 등과 적절한 대처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