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스코드, ‘모여봐요 동물의 숲’ 굿즈 코드 공개
디스코드, ‘모여봐요 동물의 숲’ 굿즈 코드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스코드 측이 '모여봐요 동물의 숲'의 굿즈 코드를 공개했다. 디스코드 공식 SNS 캡처
디스코드 측이 '모여봐요 동물의 숲'의 굿즈 코드를 공개했다. 디스코드 공식 SNS 캡처

온라인 채팅 프로그램 ‘디스코드’ 측이 닌텐도 스위치 게임 ‘모여봐요 동물의 숲’ 마이 디자인 굿즈 코드를 공개했다.

일본 디스코드는 13일 공식 SNS를 통해 “모두의 희망에 디스코도 굿즈가 등장했다”며  코드를 공개했다.

이날 공개한 굿즈는 디스코드 마스코트가 그려진 후드티와 휴대폰, 소품 등이다.

디스코드 측이 '모여봐요 동물의 숲'의 굿즈 코드를 공개했다. 디스코드 공식 SNS 캡처
디스코드 측이 '모여봐요 동물의 숲'의 굿즈 코드를 공개했다. 디스코드 공식 SNS 캡처

해당 코드는 ‘모여봐요 동물의 숲’ 수제 옷가게인 ‘에이블 시스터즈’ 상점에서 사용할 수 있다. 단, 닌텐도 스위치 온라인 서비스 가입이 필요하다.

한편, 디스코드는 지난 2015년 출시된 메신저로 특히 게이밍에 특화된 프로그램이다.

장건 기자
 

 


관련기사
마크제이콥스·발렌티노 ‘모여봐요 동물의 숲’ 의상 코드 공개 패션 브랜드 마크제이콥스와 발렌티노가 닌텐도 게임 ‘모여봐요 동물의 숲’ 의상 코드를 공개했다.발렌티노는 지난 3일 공식 트위터와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후드 티와 드레스, 모자 등의 의상 코드를 공개했다.마이크제이콥스도 이날 공식 인스타그램에 스웨터, 드레스, 드레스셔츠 등 의상 코드를 게재해 눈길을 끌고 있다.공개된 의상 코드는 ‘모여봐요 동물의 숲’ 수제 옷가게인 ‘에이블 시스터즈’ 상점에서 사용할 수 있다. 단, 닌텐도 스위치 온라인 서비스 가입이 필요하다.한편 닌텐도 스위치 게임 ‘모여봐요 동물의 숲’은 ‘Nook Inc ‘모여봐요 동물의 숲’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의 작품을 섬에서 닌텐도 스위치 게임 ‘모여봐요 동물의 숲’에서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의 작품을 전시 방법이 공개됐다.일본 게임 매체 패미통은 지난 2일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의 40만 점 이상 작품을 ‘모여봐요 동물의 숲’에서 재현하는 방법을 소개했다.보도에 따르면 먼저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홈페이지 ‘Search the Collection’에서 원하는 작품 이미지를 선택, 이미지 하단에 있는 공유 버튼을 누른다. 이어 나뭇잎 마크를 클릭해 QR 코드를 표시한다. 이어 어플 ‘닌텐도 스위치 온라인’에서 자신의 닌텐도 계정과 연동 후 ‘모여봐요 동물의 유미 카츠라 ‘모여봐요 동물의 숲’ 웨딩드레스 코드 공개 일본 웨딩패션 유미 카츠라가 닌텐도 스위치 게임 ‘모여봐요 동물의 숲’ 속 다양한 웨딩드레스 코드를 공개했다.7일 유미 카츠라 측은 공식 홈페이지와 인스타그램을 통해 “화이트부터 컬러 드레스까지 준비했다”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공개된 사진 속에는 정원과 수족관을 배경으로 웨딩 드레스를 입은 ‘모여봐요 동물의 숲’ 캐릭터들이 담겨 있다.앞서 유미 카츠라 측은 지난 6일에 6월은 예비 신부들 응원 기획 1탄으로 “‘모여봐요 동물의 숲’ 6월 결혼(June Bride) 이벤트로 유미 카츠라도 드레스를 준비했다”며 웨딩드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