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FC 탄 전세버스, 경남 산청군서 충돌사고...학생 1명 사망·3명 중상
남양주FC 탄 전세버스, 경남 산청군서 충돌사고...학생 1명 사망·3명 중상
  • 하지은 기자 zee@kyeonggi.com
  • 입력   2021. 02. 02   오후 7 : 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양주시, 현지 대책본부 설치

중학생으로 구성된 남양주FC 선수단 32명이 탄 버스가 경남 산청군내 도로에서 가로수와 충돌, 중학생 1명이 숨지고 3명이 중상을 입었다.

2일 낮 12시39분께 경남 산청군 단성면 방목리 인근 도로를 달리던 남양주FC 축구클럽 선수단이 탄 버스가 내리막 커브길에서 도로를 벗어나 가로수와 충돌했다.

이 사고로 버스에 타고 있던 중학생 A군(15)이 심폐소생술(CPR)을 받으며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고, 운전기사 B씨(61)와 C군(14) 등 3명이 크게 다쳤다.

또 28명은 경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사고가 난 버스는 45인승으로 기사 1명, 감독 1명, 코치 2명, 학생 2명이 타고 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브레이크 파열로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일부 탑승자들은 안전벨트를 착용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남양주FC 축구클럽 선수단은 이날 오전 훈련을 위해 숙소에서 이동하던 중 사고가 났다.

앞서 선수단은 지난 1일부터 오는 10일까지 진행되는 축구대회 참가를 위해 지난달 29일 산청에 도착했었다.

이와 관련 남양주시는 현지에 대책본부를, 시청에 지원본부를 각각 설치하고 사고 수습에 나섰다.

경기도교육청도 사고수습본부를 설치하고 관계기관과 협조하며 사고 수습을 벌이고 있다.

남양주=하지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