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페이 10억 초과업소 지위 상실…이용율 감소 우려
김포페이 10억 초과업소 지위 상실…이용율 감소 우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시 지역화폐 매출액 기준금액 초과업소가 늘면서 지역화폐 가맹점 지위를 상실하는 업소들도 증가, 시민불편과 지역화폐 이용률 감소가 우려된다.

21일 김포시에 따르면 지역화폐인 김포페이는 지난 2019년 320억원을 첫 발행한데 이어 지난해는 1천812억원, 지난달말 현재 655억원 등에 이르고 있다. 이런 추세라면 연말이면 2천500억원을 웃돌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지역화폐 가맹점은 1만1천794곳으로 이 중 10%가량인 1천20곳이 매출기준액(10억원)을 초과했다. 이들 업소는 지역화폐 가맹점 지위를 상실, 지역화폐를 사용할 수 없다.

시는 이들 업소에 대해 지난 12일까지 지역화폐 가맹점 지위상실 예고문을 발송한데 이어 다음달말까지 이의신청을 받아 검토한 뒤 오는 6월말까지는 정비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신규 지역화폐 가맹점 확보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하지만 시민들의 지역화폐 사용 불편은 물론 지역화폐 이용률이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지위상실 예고문을 받은 업소 대표 A씨는 “그동안 지역화폐인 김포페이 가맹점으로 매출에 많은 도움이 됐는데 앞으로 김포페이를 사용할 수 없게 되면 매출액이 많이 떨어질까 걱정된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지역화폐 미가입 업소 발굴을 통해 지역화폐 가맹점 추가 확보에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김포=양형찬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