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 청사유휴지 개발 철회에도 주민소환 진행될 듯
과천 청사유휴지 개발 철회에도 주민소환 진행될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천회 기자회견

정부가 과천청사 유휴지 개발 철회를 발표, 김종천 시장에 대한 주민소환에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과천시장 주민소환은 계속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과천회 등 37개 사회단체는 7일 과천시장 야외집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과천시장 주민소환은 청사 유휴지 주택공급문제로 추진됐다. 정부가 과천청사 주택공급을 철회한만큼 과천시장에 대한 주민소환도 철회돼야 한다”며 “앞으로 과천시장 추진위 관계자를 만나 의견을 나눌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성훈 과천회 회장은 “앞으로 과천시가 제시한 과천청사 유휴지 활용방안인 휴식공간 보전과 미래를 위한 자족기능 확충 등의 공간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동진 주민소환 추진위원장은 “과천시장 주민소환은 과천청사 주택공급철회와 관계가 없다. 주민소환을 계획대로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김종천 과천시장은 주민소환 공고가 이뤄지는 8일 오후부터 시장직이 정지되고, 오는 30일 주민소환 투표가 진행될 예정이다.
 

과천=김형표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