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정량 절반만 투여한 병원…과태료 처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정량 절반만 투여한 병원…과태료 처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하면서 정량의 절반 정도만 투여한 인천 남동구의 병원이 과태료 처분을 받는다.

남동구보건소는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남동구 A병원에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라고 19일 밝혔다.

A병원은 최근 접종자 40여명에게 AZ백신을 투약하면서 정량(0.5㎖)의 절반가량인 0.25∼0.3㎖만 투여했지만, 보건당국에는 정량을 사용했다고 보고했다.

남동구는 A병원에서 ‘부득이하게 백신 접종 관련 허위보고를 했다’는 내용의 사실 확인서를 받고 남은 백신을 회수한 후 위탁계약을 해지했다.

구는 A병원이 감염병예방법상 금지하는 예방접종 허위 보고를 한 것으로 보고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한다는 방침이다.

병원 측은 전산 입력과정에서 투여량 입력란에 정량만 입력할 수 있어 어쩔 수 없이 허위보고를 했다는 입장이지만, 보건소는 특이사항을 별도로 기재할 수 있다는 등의 이유로 병원 측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보건소는 이 병원에서 백신을 접종하기로 한 시민 중 아직 접종을 받지 않은 215명을 다른 병원에서 접종받도록 조치하고, 위탁계약한 지역 내 병원들에 오접종 예방 지침을 전달했다.

이와 함께 백신의 종류별 접종 방법과 투여량, 투여 부위 등에 대한 자가 점검표를 만들어 위탁 병원을 관리한다는 방침이다.

김경희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신문선 2021-06-20 08:34:44
저게 지금 뭐하자는 거죠? 부득이해도 그렇지. 남들 속여먹는 짓거리는 하면 안 되죠. 저 병원으로 인해 피해를 보셨을 분들이 걱정되네요. 번거롭기만 했고, 제대로 접종받지도 못해서 혹시 모를 부작용도 걱정될 텐데. 저 병원에게 과태료만 부과한다는 건 너무 가볍지 않나 생각이 드네요.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