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소개] 노동부장관 지낸 김호진 작가 소설집 '문경의 새벽'
[신간소개] 노동부장관 지낸 김호진 작가 소설집 '문경의 새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경의 새벽 표지
문경의 새벽 표지

노동부 장관을 지낸 김호진 작가가 소설집 <문경의 새벽>을 출간했다.

책에는 궁합, 씨 등 아홉 편의 중ㆍ단편이 실렸다.

2004년부터 소설을 쓰기 시작한 작가는 동화처럼 산 소년 시절과 보고 싶어도 만날 수 없는 사람들, 살면서 겪은 일들을 작품으로 남겼다. 사범학교를 나온 작가는 스무 살도 안 돼 문경에서 초등학교 교사 생활을 시작했다. 이때의 ‘서툰 연애 행각’을 소재로 한 세 편의 연작은 읽는 이가 마치 마주앉아 추억담을 듣는듯한 느낌을 건넨다. 교장과 학생의 충돌을 다룬 ‘변명’은 의외의 반전이 놀랍다.

초등학생 때 아버지가 빨치산에게 변을 당한 슬픈 가족사를 지닌 작가는 그 일을 세월에 묻어버리기보다는 기록으로 남기고 싶었다. 이를 다룬 작품이 ‘그해 여름’이다. 1950년 전후의 결혼 풍속을 다룬 ‘궁합’과 남아선호 사상을 다룬 ‘씨’는 묵은지찌개처럼 구수하다. 6·25로 거덜난 신혼부부의 삶을 다룬 ‘먼 귀로’는 애틋하다.

2015년 ‘문학과 의식’ 신인상을 받은 김호진 작가는 현재 서울강북문협회장을 맡고 있다. 고려대 정년퇴직 후 등단한 김 작가는 저문 날 길 떠나는 나그네처럼 쫓기는 마음으로 작품을 썼다고 한다. 집에서도 카페에서도 쓰고, 산길에서는 메모를 했다. 적절한 낱말을 고를 수 없어 불면의 밤을 새울 때도 잦았다.

그것은 나이와의 싸움이고 시간과의 경쟁이었다. 시간은 흐르는데 글이 되지 않을 때면 저절로 마음이 급해지더라고 했다. 그러나 서두르지 않고 하루 한 줄이라도 꾸준히 썼고, 마침내 책이 나오자 밀린 숙제를 한 것 같아 홀가분하다고도 했다. 그는 “나이 들어도 하는 일이 있어 좋다”며 백발의 작가가 소년처럼 웃었다.

양주=이종현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