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대표팀, 루마니아에 4대0 대승…8강 불씨 살렸다
축구 대표팀, 루마니아에 4대0 대승…8강 불씨 살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오후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2차전 대한민국 대 루마니아 경기에서 이강인이 네번째 골을 넣고 동료들과 환호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2020 도쿄올림픽서 메달권 진입을 목표로 하는 한국 올림픽 축구 대표팀이 루마니아전서 수적 우위를 앞세운 대승을 거두며 8강행 불씨를 살렸다.

한국은 25일 일본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루마니아와의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이강인의 멀티골과 상대 자책골에 힘입어 4대0 대승을 거뒀다.

한국은 전반 27분 오른쪽에서 이동준이 올린 크로스가 루마니아 수비수 마리우스 마린의 발에 맞고 골문으로 빨려 들어가는 행운의 자책골로 이어졌다. 그러나 전반 32분 원두재의 백패스를 골키퍼 송범근이 맨손으로 잡는 바람에 간접 프리킥을 내줬다. 실점 위기로 이어질 수 있었지만 골문을 가득 메운 수비수들의 육탄 수비와 송범근의 선방으로 위기를 넘겼다.

위기를 넘긴 한국은 전반 막판 루마니아 수비수 이온 게오르게가 강윤성에게 팔꿈치를 쓰는 파울을 범하며 퇴장당해 수적 우위를 점했다.

후반 들어 한국은 정승원 대신 와일드카드 권창훈을 투입하며 공세를 강화했다. 결국 후반 13분 이동경의 왼발 중거리슛이 엄원상의 발에 맞고 꺾이며 들어가는 행운의 골까지 추가하며 2대0으로 점수차를 벌렸다.

한국은 후반 23분 황의조와 이동경을 빼고 이강인과 김진규를 투입하며 제로톱 형태로 경기에 임했다. 이강인은 후반 38분 설영우가 얻어낸 페널티킥을 성공시켜 3대0을 만들었고, 후반 44분에는 왼쪽에서 받은 패스를 다이렉트 왼발슛으로 연결해 루마니아 골문 좌측 하단을 갈랐다.

이날 4대0 대승을 거둔 한국은 지난 뉴질랜드전 패배를 딛고 B조 1위로 올라서며 8강행 전망을 밝혔다.

권재민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