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연이 끝이 아니다…체중관리 힘써야
금연이 끝이 아니다…체중관리 힘써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연 후 몸무게 1.3kg 이상 증가하면 심혈관계 질환 위험 ↑
담배를 끊은 사람들이 평소보다 체중이 증가하는 경우를 종종 보게 된다. 그런데 금연 후에 체중이 늘어나는 것을 방치하면 심혈관계 질환의 위험이 증가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대학교병원 가정의학과/건강증진센터 조비룡ㆍ박상민 교수 연구팀은 금연 시 동반하는 체중증가가 심혈관질환의 위험을 높일수 있다는 내용의 논문을 국제학술지인 '동맥경화지(Atherosclerosis)'에 지난 1월 발표했다고 15일 밝혔다.

서울대학교병원 건강증진센터에서는 1995년부터 2007년 사이에 2번 이상 수진 받은 흡연자 2848명을 대상으로 2년간 추적 조사한 결과, 금연자의 경우 2년에서 3년 내 평균 1.3kg의 체중증가가 있었다고 전했다.

특히, 체중이 증가한 금연자 중에서 1.3Kg 이하에서는 심혈관계 질환을 높일 수 있는 위험요소들이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하지만 1.3Kg를 넘어선 경우, 체중유지군에 비해 혈압과 혈당이 올라갔으며, 총콜레스테롤 중성지방 및 저밀도 콜레스테롤도 증가해, 심혈관질환의 위험이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앞으로 고혈압이나 고지혈증, 당뇨를 동반하는 흡연자가 금연을 시도할 때 건강체중을 유지할 수 있는 교육과 상담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조비룡 교수는 "가정의학과와 건강증진센터 금연클리닉에서 적정체중을 유지할 수 있는 통합 금연영양상담 프로그램을 개발해 운영하고 있다"며 "금연한 후에는 몸무게의 모니터링과 운동, 식이요법, 약물복용 등을 통해 적정 체중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며, 이것이 어려울 경우는 병원을 찾아 도움을 받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