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주 2년차 양도세 면제 물량 등장… 과천 0.63% 뚝↓
입주 2년차 양도세 면제 물량 등장… 과천 0.63% 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매시황>
지난주 수도권 아파트시장은 거래 없이 관망세가 지속됐다. 기준금리가 예상보다 빨리 상향 조정돼 거래는 더욱 위축될 전망이다.

11일 부동산114(www.r114.co.kr)에 따르면 지난주 매매는 ▽수도권(-0.08%) ▽신도시(-0.04%)가 각각 하락했다.

신도시는 ▽일산(-0.08%) ▽분당(-0.05%) ▽산본(-0.03%) ▽중동(-0.02%)이 내렸으며 평촌은 보합세를 보였다. 일산은 식사지구 입주를 앞두고 수요가 분산되며 약세를 보였다. 백송마을 임광, 선경, 코오롱8단지 108㎡가 1천500만원가량 하락했다. 신도시 역시 전반적으로 거래가 드물다.

수도권은 ▽과천(-0.63%) ▽군포(-0.41%) ▽안산(-0.17%) ▽화성(-0.15%) ▽부천(-0.13%) ▽의정부(-0.13%) 등이 하락했다. 입주물량이 많은 고양, 김포, 용인, 파주지역도 소폭 하락했다.

과천은 별양동, 원문동의 래미안슈르 모든 면적이 500만원에서 최대 3천만원까지 하락했다. 입주 2년이 되어 양도세 비과세 거주 요건을 채운 매물이 나오고 있다.

군포에서는 당정동 당정마을엘지, 당정마을푸르지오, 성원상떼빌 등이 하락했으며, 지난해 대출규제 이후 지속적으로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이형복기자 bok@ekgib.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