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에서 '광우병' 감염 소 발견
그리스에서 '광우병' 감염 소 발견
  • 구예리 기자 yell@kyeonggi.com
  • 입력   2014. 03. 11   오후 8 : 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리스의 한 축사에서 광우병(소해면뇌상증, BSE)에 감염된 소가 발견됐다고 현지 일간지 카티메리니가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그리스 농림부는 중부 프티오티다의 축사에서 죽은 소 2마리를 검사한 결과 BSE로 밝혀져 축사를 폐쇄하고 추가 조사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농림부에 따르면 이 소는 네덜란드에서 수입됐으며 연령은 6년인 것으로 전해졌다. 그리스에서 광우병에 걸린 소가 발견된 것은 거의 10년 만이다.

광우병은 프리온이라는 단백질이 변형돼 발생하는 것으로 추정되며 사람이 감염된 소를 먹으면 변종 크로이츠펠트-야콥병(vCJD)에 걸릴 수 있다.

앞서 세계동물보건기구(OIE)와 독일 농업부는 지난 1월17일 독일에서 2009년 이후 처음으로 광우병에 걸린 소가 발견됐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OIE는 해당 소는 사료나 식품으로 사용되지 않고 폐기돼 사람 건강에 위험을 끼치지 않는다며 감염된 사료 섭취와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알려진 희귀한 ‘L형’광우병이라고 설명했다.

구예리기자yell@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