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4,714건)

2021년 내일의 삶이 더 기대되는 평택시로 나아가기 위한 여정을 멈추지 않겠습니다.지난해 코로나19라는 긴 터널을 지나왔지만 동트기 전이 가장 어두운 시간이듯 지금의 어려움이 코로나19를 이겨낼 마지막 역경이란 믿음을 갖고 평택시는 새롭게 시작되는 한 해에도 방역에 최선을 다하며 시민들의 일상이 다시 제자리로 돌아올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평택은 새로운 미래를 준비 중이다. 미래산업 육성과 산업구조 고도화에 집중한다. 이를 위해 수소생산 시설 및 삼성전자 평택공장 증설을 적극 지원하고 반도체 소재부품 및 협력 단지, 자동차 클러

오피니언 | 정장선 | 2021-02-18 19:59

We are writing to ------- your reservation at the Annual Engineers and Architects Conference to be held at the Regent Hotel on September 3 and 4.(A) confirm (B) endorse (C) advocate (D) conclude어휘 : reservation 예약, 지정 annual 연례의, 매년의 architect 건축가해석 : 9월 3~4일에 Regent Hotel에서 열리는 연례 공학자 및 건축가 협의회에 대한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21-02-18 19:59

미국 뉴욕증시(NYSE) 상장을 공식화한 쿠팡의 행보가 연일 화제다.2010년 소셜커머스로 출발해 ‘로켓배송’을 선보이며 단기간에 국내 최대 e커머스 플랫폼으로 말 그대로 로켓 성장한 쿠팡이 이제는 국내를 넘어 세계를 대상으로 기업 가치를 평가받게 된 것이다.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상장 이후 쿠팡의 기업가치가 500억달러(약 55조4천억원)를 넘길 것으로 전망하면서, 이는 2014년 중국 알리바바 그룹 이후 가장 큰 외국 회사의 기업공개(IPO)가 될 것으로 보도하기도 했다.쿠팡의 미 증시 상장만큼이나 우리를 놀라게 한 것은

오피니언 | 최영은 | 2021-02-18 19:59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우리 일상에 언택트(비대면) 시대가 도래했다. 외식을 자제하는 분위기가 확산되자 자연스럽게 배달 음식 수요가 급증했고, 식사는 물론 커피나 디저트까지 배달을 이용하는 사람이 많아졌다. 이는 2020년 배달 음식 서비스 거래액이 전년대비 84.6% 증가한 9조7천원에 도달할 만큼 배달 업계의 가파른 성장세를 만들어냈다. 하지만 배달 업계의 급격한 성장에 비해 그 동력원인 배달 라이더, 즉 이륜차의 교통안전은 동전의 양면처럼 더 큰 위험에 노출되고 있다.지난 2020년 6월, 이륜차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전년대비

오피니언 | 이형석 | 2021-02-18 19:59

코로나19의 결말이 궁금해진다. 전 세계적인 문제로 부각된 만큼 단지 한 국가가 종식 선언을 할 수 없는 상황에서 어떤 형태로, 어떤 사회적 합의를 거쳐 코로나19와의 전쟁을 끝낼 수 있을 지에 관심이 모아지는 요즘이다. 국내 상황도 연일 롤러코스터를 타는 양상이다. 1천명대를 넘나들다가 300명, 400명, 500명대로 왔다갔다 하고 있다. 그런 상황에서 하루하루 잠 못 이루는 이들이 있다. 바로 자영업자들이다. 이달 15일 자정부터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완화되면서 오후 9시까지였던 영업시간이 오후 10시로 한 시간

오피니언 | 김규태 경제부장 | 2021-02-18 19:59

남양주의 진관산업단지내 플라스틱 제조공장에서 지난 17일 하루에만 직원 115명이 코로나19에 집단감염됐다. 18일에도 이 공장 근로자를 포함 5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100명 넘는 확진자가 외국인 근로자다. 집단감염을 키운 원인은 방역에 취약한 기숙사 합숙 시설이다. 특히 외국인 고용 사업장의 방역이 느슨해 확진자가 대거 나온 것으로 밝혀졌다.고용노동부가 지난해 6월 전국 외국인 고용 사업장 493곳의 기숙사 등 공용시설 밀집도와 위생관리, 자가격리자 생활수칙 준수 여부를 점검한 결과 3곳 중 1곳인 167곳이 방역에 취약한 것으

사설 | 경기일보 | 2021-02-18 19:59

조광한 남양주 시장의 ‘포퓰리즘 글’이 며칠 지났다. 여전히 시민들 사이에 회자된다. ‘속 시원히 할 말 했다’는 얘기가 있다. ‘이재명 지사를 향해 쓴 글 아니냐’는 분석도 있다. ‘포퓰리즘이라는 민주당의 금기를 깼다’는 평도 있다. 굳이 어느 쪽이 맞는지 결론 낼 필요는 없다. 속내는 조 시장만의 생각인데 그가 무엇을 말한 적은 없다. 주목할 건, 여권 내에서 나온 투박한 주장이라는 점이다. 시장 군수에게서는 더더욱 못 듣던 얘기라는 점이다.그가 쓴 15일자 SNS 글은 ‘포퓰리즘은 독이 든 꿀. 우리나라, 괜찮을까’다. 공짜로

사설 | 경기일보 | 2021-02-18 19:59

아시타비(我是他非). 지난해 국내에서 가장 많이 쓰인 말이자 신조어인 이 한자 단어는 나는 옳고 남은 그르다, 흔한 말로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을 의미하는 말이다.사자성어로는 목불견첩(目不見睫) 정도의 이 말은 지난해 교수신문이 뽑은 올해의 사자성어기도 하다. 당시 교수들은 코로나19라는 위기 속에 이 같은 말이 우리 사회를 대변하고 있다는데 서글픔을 느낀다며 이제 희망적인 언어로 치유해나가자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하지만, 지금의 우리 사회가 아시타비에서 벗어났는지를 묻는다면 선뜻 답하기 어렵다.코로나19라는

오피니언 | 김경희 인천본사 사회부장 | 2021-02-18 19:59

The department store‘s latest promotion will allow shoppers to -------- obtain a discount on a pair of designer shoes or get a free Jacob & Sons accessory.(A) both(B) not only(C) neither(D) either어휘promotion 판촉, 홍보 discount on ~에 대한 할인해석그 백화점의 최근 판촉으로 쇼핑객들은 디자이너 구두 한 켤레를 할인받거나 Jacob & Sons의 무료 액세서리를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21-02-18 11:55

사건의 책임자는 한찬식 검사장이었다. ‘환경부 블랙리스트 수사’라 명명됐다. 전직 장관, 현직 수석이 대상이었다. 압수수색 팀이 청와대까지 갔다. 모든 언론이 그의 입을 지켜봤다. 약속은 수사 전부터 있었다. 취소할 이유가 없었다. 서로 한계는 지켰다. 사건을 말하지 않았다. 기억에 남는 관련 발언은 딱 두 개다. “증거가 감당할 수 없을 만큼 나온다.” “내 검사 생활이 여기서 스톱(끝날) 할 수도 있다.” 하긴, 더 없는 귀띔이었다.6개월 뒤, 그 불길한 예상은 맞았다. 2019년 7월 말, 그에게 전화가 왔다. 검찰총장이었다.

오피니언 | 김종구 주필 | 2021-02-17 21: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