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3,003건)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확보하기 위해 1단계로 국민의 60%인 약 3,000만 명분 구매에 나선다.15일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국무회의에서는 해외백신 개발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국내 백신 개발 속도를 고려해 해외 백신의 단계적 확보 추진을 위한 '코로나19 백신 도입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그 결과, 정부는 우선 전 인구의 20%까지 백신 균등 공급을 목표로 세계보건기구(WHO), 감염병혁신연합(CEPI, 백신개발) 등이 주축이 된 다국가 연합체(COVAX Facility, 이하 코박스)와

환경·질병 | 장영준 기자 | 2020-09-15 14:15

경기지역 하루 신규 확진자가 사흘째 30명대를 유지하면서 다소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 다만 주말 검사 건수가 줄어든 반면, 집단감염은 꾸준히 계속되고 있는 상황이다.경기도는 14일 0시 기준 도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0명 늘었다고 밝혔다. 누적 확진자는 3천933명이다.신규 확진자는 평택 서해로 교회 관련 4명, 수도권 산악카페 관련 1명, 성남 섬유회사 관련 1명, 지역사회 24명 등이다.부천시에서는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표(70)가 운영하는 양주 ‘㈜초종교 하늘궁’을 방문한 70대 등 4명이 확진됐다. 양주시는 확진자가 다

환경·질병 | 김해령 기자 | 2020-09-14 18:28

경기지역 하루 확진자가 사흘째 50명대를 밑돌면서 확산세가 누그러지고 있다. 다만, 노인시설 등 ‘감염 취약지’와 직장 등지에서 산발적 감염이 잇따르고 있어 확산세는 언제든 다시 거세질 수도 있는 불안한 상황이다.경기도는 13일 0시 기준 도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2명 추가돼 누적 3천909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 추세라면 이번 주 내 4천명을 돌파할 것으로 예측된다.도내 하루 감염자는 지난 9일과 10일 각각 55명, 50명으로 이틀간 50명대를 넘겼지만 11일 47명, 12일 32명으로 둔화했다.그러나 감염 취약지와

환경·질병 | 김해령 기자 | 2020-09-13 16:55

가정과 직장, 동호회 등 ‘일상 속 감염’이 계속되면서 경기지역 신규 확진자 수가 이틀째 50명대를 기록했다. 교회, 클럽, 집회 등 특정 집단을 매개로 확산하던 감염원이 일상생활에서 자주 접하는 공간으로 파고드는 모양새다.10일 경기도의 집계를 보면 이날 0시 기준 도내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가 50명 추가됐다. 누적 환자 수는 3천792명이 됐다. 감염경로가 알 수 없는 환자의 비중도 여전하다. 감염경로 불확실로 ‘미분류 환자’ 비중은 20%(10명)로 집계, 방역 대응의 방해 요인이 되고 있다. 사망자는 2명이 추가돼 도내

환경·질병 | 김해령 기자 | 2020-09-10 17:04

경기지역 일일 확진자가 소규모 모임을 통한 감염 영향으로 다시 50명대로 늘어났다. 전국적으로는 일주일째 확진자가 100명대를 유지하면서 정부는 현 감소세가 이어진다면 수도권에 2.5단계 거리두기를 연장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경기도는 9일 0시 기준 도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3천742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전날보다 55명이 증가한 수치다. 대부분 소규모 모임을 통한 감염으로 확진자 접촉을 통한 전파가 가족, 지인 등으로 이어지고 있다.안산에서는 이달 4일 첫 확진자가 나온 한 가족ㆍ지인 모임 관련해 8명이 추가돼 현재까

환경·질병 | 김해령 기자 | 2020-09-09 18:29

전 세계 수십만명의 목숨을 앗아간 코로나19는 비대면 시대를 앞당긴 방아쇠가 됐다. 당연하다고 여겼던 일상은 대면이 아닌 비대면으로 변화했고 각종 행사와 전시 회의는 온라인으로 대체됐다. 이런 가운데 수원시는 비대면과 대면을 적절하게 활용해 이전과 다른 방식의 행정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변화를 시도하고 있다. 국제교류는 물론 통상지원 시민 서비스 등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고 있다.■ 수원시 행정, 온택트로 ‘ON’수원시는 지난 3월 코로나19 여파로 사회적 거리두기의 중요성이 강조되자 행정 시스템의 온택트 변화를 준비했다.

환경·질병 | 정민훈 기자 | 2020-09-08 20:25

경기지역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이틀째 30명대를 기록했다. 병상가동률은 70%대로 낮아졌다. 그러나 감염경로가 파악되지 않는 환자가 20%에 육박, ‘조용한 전파’ 우려는 여전한 상황이다.경기도는 8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1명 추가됐다고 밝혔다. 누적 확진자는 총 3천687명이다.감염경로를 보면 서울 사랑제일교회 관련이 1명 추가됐고, 수도권의 한 온라인 산악카페 모임과 관련 확진자는 이날 3명이 추가돼 현재까지 모두 8명이다.산학 카페 모임 관련 감염의 첫 환자는 서울에서 나왔고, 나머지 7명은 경기도에서 발

환경·질병 | 김해령 기자 | 2020-09-08 18:29

경기지역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가 30명대를 기록하면서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그럼에도 신규 확진자 중 지역감염 환자가 70%에 달하고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환자가 계속되고 있어 방역당국은 긴장을 늦추지 않고 있다.경기도는 7일 0시 기준 도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1명 늘었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누적 확진자는 모두 3천656명이다. 이중 확진자의 접촉 등 지역감염으로 발생한 확진자는 22명(70.9%)이다.서울 광화문 집회 관련 확진자는 1명이 추가돼 도내 누적 확진자는 123명으로 늘어났다. 남양주 아동도서업체 관

환경·질병 | 김해령 기자 | 2020-09-07 18:29

코로나19 위중ㆍ중증 환자 급증에 따라 경기도 내 중환자용 치료 병상이 모두 차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또한 경기도는 전문 의료인력 부족 상황도 심각하다며 호흡기내과 전문의 등 의사와 중환자실 근무 경력이 있는 간호사들의 도움을 호소했다.경기도는 2일 오후 5시 기준으로 도내 병원의 코로나19 중환자(위중·중증환자) 치료 병상 25개가 모두 사용 중이라고 밝혔다.앞서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3개 병상을 즉시 사용할 수 있다고 밝혔지만 하루도 채 안 돼 가용 병상이 바닥난 것이다.도내 중환자 치료 병상 가동률은 지난달

환경·질병 | 최현호 기자 | 2020-09-02 19:14

수원시의 ‘마스크가 답이다’ 캠페인이 오프라인을 넘어 유튜브, SNS 등 전방위로 펼쳐지고 있다. 수원시는 마스크를 쓴 시민들의 사진을 활용하고 SNS 프로필 사진 변경 이벤트를 진행하는 등 시민 참여를 기반으로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고 1일 밝혔다.시는 최근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홍보 영상 ‘마스크가 답이다’를 수원시 공식 유튜브 채널에 공개했다. 이 영상은 수원시민 1천332명이 보내준 마스크 착용 사진과 함께 “코로나19를 힘차게 이겨내는 수원사람들의 수퍼 서포트! 수원을 지키는 ‘수퍼휴먼’은 바로 당신입니다”라는 메시지를

환경·질병 | 정민훈 기자 | 2020-09-01 19: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