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 커뮤니티] "황금연휴? 여행 멈춰주세요"
[와글와글 커뮤니티] "황금연휴? 여행 멈춰주세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 사진은 해당 기사와 아무 관련이 없습니다. 경기일보DB
위 사진은 해당 기사와 아무 관련이 없습니다. 경기일보DB

최장 엿새동안 이어지는 '황금연휴'가 한 주 앞으로 다가왔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확산 방지를 위한 노력을 멈추지 말아달라는 한 누리꾼의 호소가 많은 이들의 공감을 사고 있다.

지난 21일 황금연휴 기간 여행을 즐길 경우 코로나19 재유행이 올 수도 있다며 자제를 당부한다는 내용의 보도가 나왔다. 해당 기사의 댓글란에 한 누리꾼은 지인의 사례를 언급하며 진심 어린 경고를 남겼다.

이 누리꾼은 "같이 운동하다 지인이 다쳐서 119 불렀더니 대원들이 방호복 입고 숨을 쌕쌕거리며 왔다고 한다. 그거 보고 너무 미안해서 운동을 쉬어야 겠다고 (하더라)"라며 "저도 여행 가고 싶다. 아이들은 학교에 가고 싶어한다. 친구들 엄청 만나고 싶어한다"고 적었다.

이어 "의료진과 구급대원..최전선에 계신 분들 생각해서 멈춰주시길 부탁드린다. 하루라도 빨리 일상으로 돌아가려면 다같이 잠시 멈춤해야 하지 않을까"라고 전했다.

오는 29일부터 다음달 5일까지 석가탄신일, 근로자의 날, 어린이 날 등이 끼어 있어 긴 연휴가 이어진다. 문제는 황금연휴를 맞아 그동안 자제했던 여행 움직임이 곳곳에서 포착된다는 점이다. 이 때문에 방역당국은 소강상태를 보이던 코로나19 사태가 다시 확대될까 우려하고 있다.

현재 제주도의 경우 연휴 기간 하루 평균 2만5000명 안팎의 관광객이 입도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하루 평균 1만5000명 수준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크게 늘어난 수치다. 덕분에 관광업계도 모처럼 활력을 되찾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따뜻한 봄 날씨에 긴 연휴까지, 사람들의 마음은 한껏 들떴지만 정작 방역당국은 이 기간을 코로나19 확산 최대 고비로 보고 긴장감을 늦추지 않고 있다. 감소세로 돌아선 추가 확진자가 연휴 이후 다시 증가세로 돌아설 수 있기 때문이다.

위 사진은 해당 기사와 아무 관련이 없습니다. 경기일보DB
위 사진은 해당 기사와 아무 관련이 없습니다. 경기일보DB

다른 누리꾼들도 "이미 펜션들 예약 꽉 찼더라" "조금만 더 참아 봅시다" "사회적 거리두기 합시다. 조금만 더 고생하면 됩니다. 방호복 입고 목숨 걸고 진료하시는 분들 생각도 합시다" "이 고비만 넘기면 됩니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주의를 환기했다.

한 누리꾼은 "일반인들에게는 황금연휴이지만, 실제 현장에서 (코로나19와) 싸우는 의료인분들에게는 지옥같은 시간일 수 있다"며 "조금만 더 생각해서 놀러가고 싶은 거 더 참았으면 좋겠다. 제주도 비행기 항공료가 10배 이상 폭등했다고 하는데 사실이냐"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방역당국과 전문가들은 코로나19 사태가 쉽게 끝나지 않고 장기전으로 갈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이제는 '생활방역' 시행을 앞두고 있는만큼 정부가 권고한 30초 손씻기, 개인 간 두팔 간격 유지, 아프면 3∼4일 집에 머물기, 마스크 착용, 공동체 방역지침 마련 등의 기본 수칙을 지키려는 노력이 절실하다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으고 있다.

장영준 기자

 


관련기사
[와글와글 커뮤니티] "내일 새벽 전쟁이 일어납니다" 지난 21일부터 갑자기 온라인 커뮤니티 곳곳에서 전쟁에 대한 글들이 올라오기 시작했다. \"정말로 내일(23일) 전쟁이 일어나냐?\"는 것이었다. 앞서 온라인 상에서는 \"2020년 4월 23일 새벽에 제2차 한국 전쟁이 일어난다\"는 괴담에 가까운 글이 빠르게 퍼져나갔다.\"어떻게 해서든 사람들을 살리고 싶어서 이렇게 글 보냅니다. 백두산이 폭발하면 전쟁은 끝이 납니다. 비상경보를 늦게 알릴 것이니 수많은 사람들이 가족을 잃게 되며 수도권에 핵미사일을 떨어뜨려 건물도 사람도 재가 되어 사라질 것입니다.\"마치 미래를 예언하는 듯한 이 글은 [와글와글 커뮤니티] "긴급 재난 기본 소득 팝니다" # 지난 20일 새벽, 한 온라인 중고장터에는 선불카드를 판매한다는 글이 올라왔다. 제시된 가격은 23만원. 30만원짜리 카드였지만, 7만원을 할인해 판매를 시도했다. 해당 선불카드는 이미 누군가 구입을 결정한 상태다.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활력을 잃은 지역 경제를 살리기 위해 각 지자체에서 긴급 재난 기본소득을 지급하는 가운데, 이를 되팔려는 거래가 암암리에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21일 확인됐다.온라인 중고 거래 사이트에서 현재 거래되고 있는 긴급 재난 기본소득 선불카드는 서울을 비롯해 대전, 대구 등 지역 [와글와글 커뮤니티] 이 시국에 마스크 브랜드·디자인 따진다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없어서 못 샀던 마스크를 이제는 브랜드와 디자인을 보고 구매하려는 진상 고객이 있다는 호소에 많은 이들이 분노했다.지난 2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공적 마스크로 약국에 시비를 걸지 말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마스크를 구매하려 온 손님 중, 상식적으로 이해가 가지 않는 행동을 하는 이른바 '진상 손님'들이 언급돼 있다.글쓴이는 \"약국에서 받고 싶은 마스크 골라 받는 거 아니다. 받기 전까진 마스크 사이즈도 모르고, 무슨 브랜드인지도 모르고 [와글와글 커뮤니티] 중고나라 사기에 대처하는 우아한(?) 방법 온라인 중고 거래 플랫폼 중고나라에서 사기를 당한 한 누리꾼이 의연한(?) 대처에 나섰다.지난 2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에서 글쓴이는 \"아내에게 선물할 생각에 조금 느슨한 생각을 했더니 어이없는 일이 생겼다\"며 사기 피해 경험담을 털어놨다.글쓴이는 지난 24일 중고나라에 올라온 유명 브랜드의 스타일러 제품을 발견했다. 새제품이라는 설명과 함께 시세보다 저렴한 가격인 47만원에 올라와 있었다.판매자는 상품 사진과 함께 \"직거래 가능하다. 택배 거래도 된다. 새상품 아닐 시, 제품 하자 있을 시 바로 환불해 드린다\"는 친절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