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더민주 “전경련의 어버이연합 계좌에 대한 억대 송금 의혹…국회조사 통해 진상 반드시 밝힐 터”
정치 국회

더민주 “전경련의 어버이연합 계좌에 대한 억대 송금 의혹…국회조사 통해 진상 반드시 밝힐 터”

p1.jpg
▲ 사진=전경련 어버이연합, 연합뉴스
전경련 어버이연합.

더불어민주당 등 야권은 20일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가 대한민국 어버이연합(이하 어버이연합) 계좌에 억대 자금을 송금했다는 의혹과 관련, “국회 조사를 통해 반드시 진상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이재경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어버이연합 등 보수단체들 열어온 집회들이 새터민들에게 알바비를 주고 동원했다는 의혹도 충격적인데, 이들 단체에 자금을 대온 게 대기업들이 모인 전경련이라는 의혹마저 제기되고 있어 경악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대기업들의 모임인 전경련이 이들 단체에 자금을 대줬다면 이는 명백한 정치 개입이다. 경우회 또한 ‘대한민국 재향 경우회법’에 따라 정치 활동을 할 수 없음에도 탈북자들을 알바로 동원해 관변성 집회를 열도록 보수단체에 자금을 지원해준 건 심각한 불법”이라고 덧붙였다.

김정현 국민의당 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전경련이 특정 단체에 자금을 지원했다는 의혹이 사실이라면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정치적 목적이 분명한 활동에 뒷돈을 댔다면 이는 우리나라 대표 경제 단체의 위상을 한순간에 추락시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전경련이 재계를 대표하는 경제단체답게 배후가 있다면 배후를 밝히고 자금이 집행된 경위와 진상을 낱낱이 공개해야 하고, 사실이라면 대국민 사과, 재발 방지 약속, 관련자들에 대한 처벌에 나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창민 정의당 대변인도 “전경련 등이 차명 계좌를 사용해 돈을 준 것이라면 금융 실명제법과 조세 포탈죄 적용이 가능한 심각한 범법 행위다. 수사당국은 눈치 보지 말고 의혹에 대해 즉시 수사에 나서고, 정의당도 의혹이 밝혀질 수 있도록 국회 차원에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허행윤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