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더민주ㆍ국민의당ㆍ시민단체, ‘어버이연합 게이트’ 진상 규명 촉구…“책임자 처벌+재발 방지"
사회 사회일반

더민주ㆍ국민의당ㆍ시민단체, ‘어버이연합 게이트’ 진상 규명 촉구…“책임자 처벌+재발 방지"

P1.jpg
▲ 사진=어버이연합 규명 촉구, 연합뉴스
어버이연합 규명 촉구.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등이 어버이연합 게이트와 관련, 자체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진상 규명에 나선 가운데, 한국진보연대 등 시민단체들도 1일 기자회견을 열고 어버이연합 게이트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청와대가 어버이연합에 친정부 집회를 지시하고, 전경련이 뒷돈을 댔으며, 국정원까지 개입한 정황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이어 “박근혜 대통령이 사과하고, 국회가 즉각 국정조사에 나서 책임자를 처벌하고 재발 방지에 나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등은 지난달 29일 어버이연합 게이트와 관련, 자체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첫 회의를 열고 진상 규명에 나선 바 있다.

 

허행윤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