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인천 음식점 4만40곳 거리두기 2.5단계 1주일 연장…코로나19 확산세 잡기 총력
인천 인천뉴스

인천 음식점 4만40곳 거리두기 2.5단계 1주일 연장…코로나19 확산세 잡기 총력

인천의 음식점 4만여곳이 13일까지 2.5단계 사회적 거리두기를 1주일 연장한다. 이는 방역당국이 수도권의 2.5단계 사회적 거리두기 적용 기간을 1주일 연장한 데 따른 것이다. 방역 당국의 이번 조치는 지금 코로나19 확산세를 확실히 잡지 않으면 다시 수도권을 중심으로 대유행이 발생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6일 인천시에 따르면 주말동안 지역에서 생후 2개월 여아를 포함한 일가족 3명 등 1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시는 방역당국의 조치와 지역 확진자 추가 발생 등에 따라 이날까지 적용하려던 지역 내 편의점 집합 제한 조치를 오는 13일까지 1주일 연장하고 실외 10인 이상 모임 금지 조치를 20일까지 2주간 자체적으로 연장하기로 했다.

특히 방역당국은 프렌차이즈 카페에만 적용하던 모든 시간대 매장 내 식음료 섭취 금지 조치를 프렌차이즈형 제과제빵점과 아이스크림점까지 확대했다.

당초 방역당국은 일반음식점과 휴게음식점, 제과점은 오후 9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 실내 영업을 금지하고 프랜차이즈 카페 등 음료전문점은 영업시간에 관계 없이 포장만 가능하도록 하는 등 총 4만40곳의 음식점 등에 집합제한조치를 했다. 하지만 방역당국의 이번 조치로 집합제한조치를 적용받는 업체는 더욱 많을 전망이다.

방역당국은 좀 더 확실하게 억제하지 않으면 다시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코로나19 대유행이 발생할 수 있다는 판단을 하고 있다. 또 추석 연휴와 환절기가 오기 전까지 확실히 코로나19 확산세를 억제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현재 시점에서는 유행의 수준을 좀 더 확실하게 억제하지 않으면 언제든지 이게 용수철이 튀듯이 확진환자가 급증할 수 있다”며 “그런 위험한 상황이기 때문에 확실하게 유행을 통제하는 게 필요하다”고 했다.

이와 관련, 박남춘 시장은 “이 어두운 터널에서 서둘러 나가지 않으면 다음엔 더 길고 어두운 터널에 갇히게 될 것”이라며 “1주일만 더 힘을 모아달라”고 했다.

이승욱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