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경기수원월드컵재단, 청소년 대상 생활체육 진로교육
스포츠 스포츠 일반

경기수원월드컵재단, 청소년 대상 생활체육 진로교육

12월말까지 스쿠버다이빙 오픈워터 자격증 취득 위한 교육 진행

(재)경기도수원월드컵경기장관리재단

경기도수원월드컵경기장관리재단이 수원준법지원센터 청소년을 대상으로 생활체육 진로교육을 시작했다.

수원준법지원센터 청소년 13명은 27일 월드컵스포츠센터를 방문, 오리엔테이션과 잠수과학·수상환경 등 스쿠버다이빙의 기본 이론 교육을 수강했다.

이번 진로교육은 스쿠버다이빙의 기본 자격증인 오픈워터 취득에 필요한 교육으로, 12월말까지 10주간 진행된다. 수료 시 심화과정 연계와 국내ㆍ외 취업이 가능하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지난해 이 프로그램에 참여한 13명의 청소년들은 오픈워터 자격증을 취득해 스쿠버다이빙 관련 직종에 취업하는 성과를 거뒀었다.

이내응 월드컵재단 사무총장은 “재단에서 진행하는 진로교육을 통해 심신의 건강증진 뿐 아니라 인생의 새로운 방향을 설정하고, 또 다른 꿈을 꿀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월드컵재단은 다양한 종목의 전문 체육인 양성에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윤태영 수원준법지원센터 소장은 “지역사회 기관과의 연계로 청소년들이 접하기 어려운 스포츠 체험을 통해 건전한 사회인으로 성장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월드컵재단은 스포츠, 문화 활성화를 위해 유소년 축구꿈나무 체험프로그램, 도내 소외계층 축구용품 지원 등 다양한 사회공헌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김경수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