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인천공항에서 떠나는 가상 콘텐츠 여행 전시회 개막
인천 인천뉴스

인천공항에서 떠나는 가상 콘텐츠 여행 전시회 개막

‘BEYOND REALITY OVER INCHEON AIRPORT’

인천공항 확장현실 가상 콘텐츠 여행 ‘BEYOND REALITY OVER INCHEON AIRPORT’ 전시회 관련 사진<인천공항공사 제공>

인천국제공항에서 확장현실(XR) 기반 콘텐츠를 통해 가상 여행을 체험할 수 있는 미디어 전시가 열린다.

25일 인천공항공사에 따르면 인천공항 제1교통센터에서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BIFAN), 주한 프랑스문화원 및 프랑스대사관과 확장현실 기반 미디어 전시회 ‘BEYOND REALITY OVER INCHEON AIRPORT’를 했다.

이번 전시회는 인천공항 제1교통센터에서 오는 12월 13일까지 확장현실 기술에 기반한 한국과 프랑스 예술가들의 다양한 미디어 콘텐츠를 전시한다.

▲ 별첨1_인천공항 가상여행 체험 미디어 전시회 사진
인천공항 확장현실 가상 콘텐츠 여행 ‘BEYOND REALITY OVER INCHEON AIRPORT’ 전시회 관련 사진<인천공항공사 제공>

이번 콘셉트는 ‘잠시 우리의 일상에서 여행이 사라진 사이, 공항에서 가상 콘텐츠를 통해 여행을 떠난다’로, 전시 작품은 총 15편이다. 올해 제72회 에미상 및 2019년 제76회 베니스국제영화제 인터랙티브 최우수 작품상을 수상한 ‘라인’과 대만의 뉴웨이브 아트 거장인 황 신치엔 감독의 ‘실신기(失身記)’, ‘몽유도원도’그림 속에서 산책하는 듯한 경험을 안겨줄 ‘피치 가든’ 등을 선보인다.

공항공사는 참여 관객에게 특별히 제작한 여권을 제공할 계획이다.

임남수 공항공사 사장직무대행은 “이번 전시회가 인천공항이 항공교통 플랫폼을 넘어서 대한민국, 나아가 세계의 문화·예술 플랫폼으로 거듭나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했다.

이승훈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