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어철선 선수 마라톤 풀코스 600회 기록 세워 화제
사람들 사람들

어철선 선수 마라톤 풀코스 600회 기록 세워 화제

마라톤

“앞으로 마라톤 풀코스 1천회 완주를 위해 꾸준히 노력해 나겠습니다.”

코로나 19로 인해 국내외 마라톤대회가 취소된 가운데 지난 25일 언택트 형태로 열린 공원사랑마라톤대회에서 풀코스(42.195㎞) 600회 완주의 대기록을 세운 선수가 있어 화제다.

화제의 주인공은 수원 마라톤클럽 소속 어철선씨(65).

건강을 위해 달리기를 시작한 어씨는 1년에 풀코스를 40여 회 이상 뛰는 마라톤 마니아다.

그는 “원래 키가 크고 몸무게가 늘어 한때는 100kg까지 올라갔다. 운동을 찾다 마라톤을 시작해 20kg가량을 줄였다”며 “몸무게가 줄자 만성질환인 고지혈증과 비만 등이 사라지는 등 건강이 회복됐다”고 밝혔다.

어씨는 또 마라톤 예찬론을 폈다. 그는 “마라톤은 인내와의 싸움이다. 풀코스 600회를 하면서 도전을 멈춘 적이 없다”며 “일상생활에서도 마음먹은 일을 포기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어씨는 2004년 4월11일 강남마라톤대회 첫 풀코스 완주를 시작으로 16년8개월 만에 600회를 채웠다. 200회는 2011년 4월 보스톤 마라톤에서, 500회는 2018년 모스크바마라톤에서 완주하는 등 10여 개국 해외마라톤 참가한 해외마라톤 마니아이다. 그의 최종 목표는 ‘풀코스 1천회’다.

“체력이 허락하는 한 달리고 싶다”는 어씨는 “80세까지 1천회를 달성하고 싶다”며 포부를 밝혔다.

▲ 마라톤 1
마라톤

과천=김형표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