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인천 사회복지시설 종사자들, 市 처우개선에 ‘체감 및 자부심’
인천 인천뉴스

인천 사회복지시설 종사자들, 市 처우개선에 ‘체감 및 자부심’

시, 내년에 190억원 들여 확대

인천지역 사회복지시설 종사자의 절반 이상이 인천시의 종사자 처우개선을 체감하고, 이를 통해 자부심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인천사회복지사협회에 따르면 지난 9월 지역 내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65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시에서 추진하는 사회복지 종사자 처우개선에 대해 체감하고 있는가’라는 질문에 긍정적인 답변인 ‘매우 그렇다’와 ‘그렇다’는 응답은 361명(55.1%)으로 나왔다. ‘보통이다’가 162명(24.8%), ‘그렇지 않다’는 88명(13.5%), ‘매우 그렇지 않다’가 43명(6.6%)이다.

또 ‘시의 처우개선이 인천에서 사회복지 종사자로 일하는 것에 자부심을 주는가’라는 질문에는 ‘매우 그렇다’가 108명(16.5%), ‘그렇다’가 203명(31%) 등 긍정적인 답변이 311명(47.5%)로 나타났다. 이어 ‘보통이다’가 185명 (28.3%), ‘그렇지 않다’가 111명(17%), ‘매우 그렇지 않다’가 47명(7.2%)이다.

특히 ‘처우개선이 사회복지종사자로서 장기근속 하는 데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가 215명(32.9%), ‘매우 그렇다’가 169명(25.8%)로 나타났다. ‘처우개선이 사회복지종사자들이 다른 지역으로 이탈하는 현상을 줄이는 데 영향을 주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가 204명(31.2%), ‘매우 그렇다’는 169명(25.8%)으로 나타났다.

앞서 지난 2019년 인천시와 인천복지재단의 사회복지 종사자 처우개선을 위한 실태조사에서는 이직을 희망하는 종사자가 전국 평균보다 3.4% 높은 29.6%로 나타났다. 또 이들의 63.7%는 인천이 아닌 다른 지역으로 취업하길 희망했다.

결국 인천시의 사회복지종사자에 대한 처우개선이 이뤄지면서 장기근속에 긍정적 영향을 미치며, 타 지역으로의 이직 등은 줄어드는 셈이다.

시는 내년에 19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지역 내 사회복지시설 종사자들의 처우개선을 더욱 확대할 방침이다. 시는 지역 내 674곳 시설의 5천310명 종사자에 대해 매월 5만원씩 정액급식비를 지원하고, 10만원의 관리자수당을 지급한다. 또 국비시설의 장기근속 종사자 100명에 대해서 유급휴가도 도입한다.

시 관계자는 “부족한 부분이 있겠지만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종사자들이 원하는 우선순위에 따라 신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종사자들이 자부심을 갖고 일하며 더 좋은 서비스로 이어지도록 부족한 부분을 채워가겠다”고 했다.

김보람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