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103주년 맞는 3·1절'…곳곳에서 독립만세운동 조명 프로그램 진행
문화 문화일반

'103주년 맞는 3·1절'…곳곳에서 독립만세운동 조명 프로그램 진행

올해 103주년을 맞는 3·1절 기념해 곳곳에서 3·1절과 관련한 문화예술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독립만세운동의 의미를 새기는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3·1절을 맞이해보는 것은 어떨까.

 

■독립만세운동의 의미를 새기다, <제103주년 3·1절 기념 전시회>

항일여성독립운동가 20인 초상화전
항일여성독립운동가 20인 초상화전

오산시는 지난 26일부터 오는 6일까지 오산미니어처빌리지에서 <제103주년 3·1절 기념 전시회>를 진행한다. 이번 전시회는 독립만세운동의 의미를 새기고 순국선열과 애국지사의 뜻을 기리기 위해 개최됐다. 전시는 ‘다시 보는 제102주년 3·1 운동 그림 공모전’ 수상작을 전시해 오산시 학생들이 표현하고자 했던 독립의 의미를 다시 한 번 생각할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한다. 또한 독립기념관 순회전시물 ‘문화재 태극기’와 ‘사진으로 보는 한국독립운동사’를 전시해 작품으로 독립운동을 더욱 자세하게 이해할 수 있다.

■구리의 여성 독립운동가, <항일여성독립운동가 초상화전>

사단법인 항일여성독립운동기념사업회는 국회의원회관 1층 아트갤러리에서 구리시가 자랑하는 여성 독립운동가 초상화전을 진행한다. 2일부터 15일까지 진행되는 <항일여성독립운동가 초상화전>에는 최초 여성 의병장 윤희순, 의열단에서 활동한 박차정, 한국 최초의 여성 비행사 권기옥, 사이토 총독 암살을 시도한 남자현 등을 포함한 20여명의 여성 독립운동가 초상화를 볼 수 있다. 기념사업회는 매년 여성 독립운동가 초상화 공모전을 열고 수상작을 전시, 홈페이지 등에 공개했다. 이번 전시에서도 지난해 공모전 ‘오늘 그들 여기에’와 2020년 공모전 ‘붓으로 되살아나는 여성독립운동가들의 삶’의 수상작을 만나볼 수 있다. 참여 작가는 정삼선 외 14명 작가다. 기념사업회 관계자는 “현재 서훈을 받은 독립운동유공자 중 여성의 비율은 3.18%에 불과할 정도로 적다”면서 “이번 전시회는 여성독립운동가들의 활동을 널리 알림과 동시에, 그들의 업적이 제대로 기록되지 않거나 ‘뒷바라지’로 평가절하 되는 일에 반대하고, 독립유공자 발굴 및 공훈 정책에서 성차별적 요소가 개선되기를 바라는 목적에서 기획됐다”고 말했다.

 

■퀴즈로 알아보는 3·1절 <제암리와 대한독립만세>

제암리와 대한독립만세
제암리와 대한독립만세

화성 제암리3.1운동순국기념관에서는 1일께 아이들을 대상으로 프로그램 ‘제암리와 대한독립만세’를 진행한다. 이번 프로그램은 화성의 3·1운동 퀴즈를 풀어보는 ‘도전 독립벨’, 화성3.1운동을 기념하는 창작 가곡 음악회인 ‘독립의 기쁨 작은 음악회’ 등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춰 3.1운동의 역사적 의미를 살펴본다. 또한, 한지 꽃을 만들어 순국선열에게 헌화하는 ‘화성독립운동가 헌화 이벤트’를 통해 나라를 위해 목숨 바친 독립 운동가들을 기리는 시간도 갖는다.

김은진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