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시인 김행숙 ‘제9회 노작 문학상’ 수상
사람들

시인 김행숙 ‘제9회 노작 문학상’ 수상

김행숙 시인이 올해 가장 의미 있는 작품 활동한 작가로 낙점돼 ‘제9회 노작 홍사용’ 문학상을 수상했다.

 

화성문화원과 노작 문학상 운영위원회(위원장 홍신선)는 김 시인의 ‘어두운 부분’, ‘1년 후에’등 5작품을 올해의 노작 문학상 작품으로 선정했다.

 

‘노작 문학상’은 홍사용의 예술적 업적을 기리고, 문인들의 창작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제정된 문학상이다.

 

김 시인은 작품 세계를 모호함과 낯설음에도 불구하고 매혹적이며 단절과 결락으로 이뤄진 우리 삶을 시의 구문, 연의 단절과 결락으로 표현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화성=강인묵기자 imkang@ekgib.com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