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중국 유학생, 한국 전통의상 체험

▲ 중국의 사드보복 조치 완화에 대한 전망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17일 오후 인천과 중국과의 교량역할을 위해  인천시정 견학에 나선 중국 유학생들이 인천시 중구 월미전통공원에서 전통의상 체험을 하며 셀카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 전체 유학생의 비율에서 58%를 차지하고 있는 중국인 유학생들은 인천지역에서도 전체 유학생의 약 53%인 1천067명으로 대다수가 인천대와 인하대에서 유학하고 있다.장용준기자
▲ 중국의 사드보복 조치 완화에 대한 전망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17일 오후 인천과 중국과의 교량역할을 위해 인천시정 견학에 나선 중국 유학생들이 인천시 중구 월미전통공원에서 전통의상 체험을 하며 셀카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 전체 유학생의 비율에서 58%를 차지하고 있는 중국인 유학생들은 인천지역에서도 전체 유학생의 약 53%인 1천067명으로 대다수가 인천대와 인하대에서 유학하고 있다.장용준기자
▲ 중국의 사드보복 조치 완화에 대한 전망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17일 오후 인천과 중국과의 교량역할을 위해  인천시정 견학에 나선 중국 유학생들이 즐거운 표정으로 인천시 중구 월미전통공원에서 전통의상 체험을 하고 있다. 한국 전체 유학생의 비율에서 58%를 차지하고 있는 중국인 유학생들은 인천지역에서도 전체 유학생의 약 53%인 1천067명으로 대다수가 인천대와 인하대에서 유학하고 있다.장용준기자
▲ 중국의 사드보복 조치 완화에 대한 전망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17일 오후 인천과 중국과의 교량역할을 위해 인천시정 견학에 나선 중국 유학생들이 즐거운 표정으로 인천시 중구 월미전통공원에서 전통의상 체험을 하고 있다. 한국 전체 유학생의 비율에서 58%를 차지하고 있는 중국인 유학생들은 인천지역에서도 전체 유학생의 약 53%인 1천067명으로 대다수가 인천대와 인하대에서 유학하고 있다.장용준기자
▲ 중국의 사드보복 조치 완화에 대한 전망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17일 오후 인천과 중국과의 교량역할을 위해  인천시정 견학에 나선 중국 유학생들이 즐거운 표정으로 인천시 중구 월미전통공원에서 전통의상 체험을 하고 있다. 한국 전체 유학생의 비율에서 58%를 차지하고 있는 중국인 유학생들은 인천지역에서도 전체 유학생의 약 53%인 1천067명으로 대다수가 인천대와 인하대에서 유학하고 있다.장용준기자
▲ 중국의 사드보복 조치 완화에 대한 전망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17일 오후 인천과 중국과의 교량역할을 위해 인천시정 견학에 나선 중국 유학생들이 즐거운 표정으로 인천시 중구 월미전통공원에서 전통의상 체험을 하고 있다. 한국 전체 유학생의 비율에서 58%를 차지하고 있는 중국인 유학생들은 인천지역에서도 전체 유학생의 약 53%인 1천067명으로 대다수가 인천대와 인하대에서 유학하고 있다.장용준기자
▲ 중국의 사드보복 조치 완화에 대한 전망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17일 오후 인천과 중국과의 교량역할을 위해  인천시정 견학에 나선 중국 유학생들이 즐거운 표정으로 인천시 중구 월미전통공원에서 전통의상 체험을 하고 있다. 한국 전체 유학생의 비율에서 58%를 차지하고 있는 중국인 유학생들은 인천지역에서도 전체 유학생의 약 53%인 1천067명으로 대다수가 인천대와 인하대에서 유학하고 있다.장용준기자
▲ 중국의 사드보복 조치 완화에 대한 전망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17일 오후 인천과 중국과의 교량역할을 위해 인천시정 견학에 나선 중국 유학생들이 즐거운 표정으로 인천시 중구 월미전통공원에서 전통의상 체험을 하고 있다. 한국 전체 유학생의 비율에서 58%를 차지하고 있는 중국인 유학생들은 인천지역에서도 전체 유학생의 약 53%인 1천067명으로 대다수가 인천대와 인하대에서 유학하고 있다.장용준기자
▲ 중국의 사드보복 조치 완화에 대한 전망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17일 오후 인천과 중국과의 교량역할을 위해  인천시정 견학에 나선 중국 유학생들이 즐거운 표정으로 인천시 중구 월미전통공원에서 전통의상 체험을 하고 있다. 한국 전체 유학생의 비율에서 58%를 차지하고 있는 중국인 유학생들은 인천지역에서도 전체 유학생의 약 53%인 1천067명으로 대다수가 인천대와 인하대에서 유학하고 있다.장용준기자
▲ 중국의 사드보복 조치 완화에 대한 전망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17일 오후 인천과 중국과의 교량역할을 위해 인천시정 견학에 나선 중국 유학생들이 즐거운 표정으로 인천시 중구 월미전통공원에서 전통의상 체험을 하고 있다. 한국 전체 유학생의 비율에서 58%를 차지하고 있는 중국인 유학생들은 인천지역에서도 전체 유학생의 약 53%인 1천067명으로 대다수가 인천대와 인하대에서 유학하고 있다.장용준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