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황폐화 되가는 화성 서신 공생염전

▲ 15일 화성시 서신면 매화리 공생염전의 상당부분이 천일염 생산이 중단된 채 황폐화 되어 있다. 60여 년의 역사를 이어오던 공생염전은 현재 타지방 염전이나 중국산 소금에 밀려 가격경쟁력을 상실하면서 총 13개 소금창고 중 이미 7개가 천일염 생산을 포기, 방치되고 있는 상태다. 김시범기자
▲ 15일 화성시 서신면 매화리 공생염전의 상당부분이 천일염 생산이 중단된 채 황폐화 되어 있다. 60여 년의 역사를 이어오던 공생염전은 현재 타지방 염전이나 중국산 소금에 밀려 가격경쟁력을 상실하면서 총 13개 소금창고 중 이미 7개가 천일염 생산을 포기, 방치되고 있는 상태다. 김시범기자
▲ 15일 화성시 서신면 매화리 공생염전의 상당부분이 천일염 생산이 중단된 채 황폐화 되어 있다. 60여 년의 역사를 이어오던 공생염전은 현재 타지방 염전이나 중국산 소금에 밀려 가격경쟁력을 상실하면서 총 13개 소금창고 중 이미 7개가 천일염 생산을 포기, 방치되고 있는 상태다. 김시범기자
▲ 15일 화성시 서신면 매화리 공생염전의 상당부분이 천일염 생산이 중단된 채 황폐화 되어 있다. 60여 년의 역사를 이어오던 공생염전은 현재 타지방 염전이나 중국산 소금에 밀려 가격경쟁력을 상실하면서 총 13개 소금창고 중 이미 7개가 천일염 생산을 포기, 방치되고 있는 상태다. 김시범기자
▲ 15일 화성시 서신면 매화리 공생염전의 상당부분이 천일염 생산이 중단된 채 황폐화 되어 있다. 60여 년의 역사를 이어오던 공생염전은 현재 타지방 염전이나 중국산 소금에 밀려 가격경쟁력을 상실하면서 총 13개 소금창고 중 이미 7개가 천일염 생산을 포기, 방치되고 있는 상태다. 김시범기자
▲ 15일 화성시 서신면 매화리 공생염전의 상당부분이 천일염 생산이 중단된 채 황폐화 되어 있다. 60여 년의 역사를 이어오던 공생염전은 현재 타지방 염전이나 중국산 소금에 밀려 가격경쟁력을 상실하면서 총 13개 소금창고 중 이미 7개가 천일염 생산을 포기, 방치되고 있는 상태다. 김시범기자
▲ 15일 화성시 서신면 매화리 공생염전의 상당부분이 천일염 생산이 중단된 채 황폐화 되어 있다. 60여 년의 역사를 이어오던 공생염전은 현재 타지방 염전이나 중국산 소금에 밀려 가격경쟁력을 상실하면서 총 13개 소금창고 중 이미 7개가 천일염 생산을 포기, 방치되고 있는 상태다. 김시범기자
▲ 15일 화성시 서신면 매화리 공생염전의 상당부분이 천일염 생산이 중단된 채 황폐화 되어 있다. 60여 년의 역사를 이어오던 공생염전은 현재 타지방 염전이나 중국산 소금에 밀려 가격경쟁력을 상실하면서 총 13개 소금창고 중 이미 7개가 천일염 생산을 포기, 방치되고 있는 상태다. 김시범기자
▲ 15일 화성시 서신면 매화리 공생염전의 대부분이 천일염 생산을 포기한 채 황폐화 되어 있다. 60여 년을 이어오던 공생염전은 타지방 염전이나 중국산 소금에 밀려 가격경쟁력을 상실하면서 총 13개 소금창고 중 이미 7개가 천일염 생산을 포기해 방치되고 있는 상태다. 사진은 텅빈 소금창고.   김시범기자
▲ 15일 화성시 서신면 매화리 공생염전의 대부분이 천일염 생산을 포기한 채 황폐화 되어 있다. 60여 년을 이어오던 공생염전은 타지방 염전이나 중국산 소금에 밀려 가격경쟁력을 상실하면서 총 13개 소금창고 중 이미 7개가 천일염 생산을 포기해 방치되고 있는 상태다. 사진은 텅빈 소금창고. 김시범기자
▲ 15일 화성시 서신면 매화리 공생염전의 상당부분이 천일염 생산이 중단된 채 황폐화 되어 있다. 60여 년의 역사를 이어오던 공생염전은 현재 타지방 염전이나 중국산 소금에 밀려 가격경쟁력을 상실하면서 총 13개 소금창고 중 이미 7개가 천일염 생산을 포기, 방치되고 있는 상태다. 김시범기자
▲ 15일 화성시 서신면 매화리 공생염전의 상당부분이 천일염 생산이 중단된 채 황폐화 되어 있다. 60여 년의 역사를 이어오던 공생염전은 현재 타지방 염전이나 중국산 소금에 밀려 가격경쟁력을 상실하면서 총 13개 소금창고 중 이미 7개가 천일염 생산을 포기, 방치되고 있는 상태다. 김시범기자
▲ 15일 화성시 서신면 매화리 공생염전의 상당부분이 천일염 생산이 중단된 채 황폐화 되어 있다. 60여 년의 역사를 이어오던 공생염전은 현재 타지방 염전이나 중국산 소금에 밀려 가격경쟁력을 상실하면서 총 13개 소금창고 중 이미 7개가 천일염 생산을 포기, 방치되고 있는 상태다. 김시범기자
▲ 15일 화성시 서신면 매화리 공생염전의 상당부분이 천일염 생산이 중단된 채 황폐화 되어 있다. 60여 년의 역사를 이어오던 공생염전은 현재 타지방 염전이나 중국산 소금에 밀려 가격경쟁력을 상실하면서 총 13개 소금창고 중 이미 7개가 천일염 생산을 포기, 방치되고 있는 상태다. 김시범기자
▲ 15일 화성시 서신면 매화리 공생염전의 상당부분이 천일염 생산이 중단된 채 황폐화 되어 있다. 60여 년의 역사를 이어오던 공생염전은 현재 타지방 염전이나 중국산 소금에 밀려 가격경쟁력을 상실하면서 총 13개 소금창고 중 이미 7개가 천일염 생산을 포기, 방치되고 있는 상태다. 김시범기자
▲ 15일 화성시 서신면 매화리 공생염전의 상당부분이 천일염 생산이 중단된 채 황폐화 되어 있다. 60여 년의 역사를 이어오던 공생염전은 현재 타지방 염전이나 중국산 소금에 밀려 가격경쟁력을 상실하면서 총 13개 소금창고 중 이미 7개가 천일염 생산을 포기, 방치되고 있는 상태다. 김시범기자
▲ 15일  화성시 서신면 매화리 공생염전의 대부분이 천일염 생산을 포기한 채 황폐화 되어 있다. 약 6여 년을 이어오던 공생염전은 타지방 염전이나 중국산 소금에 밀려 가격경쟁력을 상실하면서 총 13개 소금창고 중 이미 7개가 천일염 생산을 포기해 방치되고 있는 상태다. 사진은 문닫힌 소금창고.  김시범기자
▲ 15일 화성시 서신면 매화리 공생염전의 대부분이 천일염 생산을 포기한 채 황폐화 되어 있다. 약 6여 년을 이어오던 공생염전은 타지방 염전이나 중국산 소금에 밀려 가격경쟁력을 상실하면서 총 13개 소금창고 중 이미 7개가 천일염 생산을 포기해 방치되고 있는 상태다. 사진은 문닫힌 소금창고. 김시범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