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버려진 양심 수북

▲ 25일 수원시내 버스정류장 및 전철역 주변 거리에 일회용 플라스틱 컵과 빨대 등이 잔뜩 버려져 있다. 최근 플라스틱 일회용품이 환경오염의 주범으로 인식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폭염이 심해지자 거리곳곳에 플라스틱 음료수 포장용기를 버리는 얌체족들이 늘어 환경미화원들이 골치를 앓고 있다. 김시범기자
▲ 25일 수원시내 버스정류장 및 전철역 주변 거리에 일회용 플라스틱 컵과 빨대 등이 잔뜩 버려져 있다. 최근 플라스틱 일회용품이 환경오염의 주범으로 인식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폭염이 심해지자 거리곳곳에 플라스틱 음료수 포장용기를 버리는 얌체족들이 늘어 환경미화원들이 골치를 앓고 있다. 김시범기자
▲ 25일 수원시내 버스정류장 및 전철역 주변 거리에 일회용 플라스틱 컵과 빨대 등이 잔뜩 버려져 있다. 최근 플라스틱 일회용품이 환경오염의 주범으로 인식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폭염이 심해지자 거리곳곳에 플라스틱 음료수 포장용기를 버리는 얌체족들이 늘어 환경미화원들이 골치를 앓고 있다. 김시범기자
▲ 25일 수원시내 버스정류장 및 전철역 주변 거리에 일회용 플라스틱 컵과 빨대 등이 잔뜩 버려져 있다. 최근 플라스틱 일회용품이 환경오염의 주범으로 인식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폭염이 심해지자 거리곳곳에 플라스틱 음료수 포장용기를 버리는 얌체족들이 늘어 환경미화원들이 골치를 앓고 있다. 김시범기자
▲ 25일 수원시내 버스정류장 및 전철역 주변 거리에 일회용 플라스틱 컵과 빨대 등이 잔뜩 버려져 있다. 최근 플라스틱 일회용품이 환경오염의 주범으로 인식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폭염이 심해지자 거리곳곳에 플라스틱 음료수 포장용기를 버리는 얌체족들이 늘어 환경미화원들이 골치를 앓고 있다. 김시범기자
▲ 25일 수원시내 버스정류장 및 전철역 주변 거리에 일회용 플라스틱 컵과 빨대 등이 잔뜩 버려져 있다. 최근 플라스틱 일회용품이 환경오염의 주범으로 인식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폭염이 심해지자 거리곳곳에 플라스틱 음료수 포장용기를 버리는 얌체족들이 늘어 환경미화원들이 골치를 앓고 있다. 김시범기자
▲ 25일 수원시내 버스정류장 및 전철역 주변 거리에 일회용 플라스틱 컵과 빨대 등이 잔뜩 버려져 있다. 최근 플라스틱 일회용품이 환경오염의 주범으로 인식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폭염이 심해지자 거리곳곳에 플라스틱 음료수 포장용기를 버리는 얌체족들이 늘어 환경미화원들이 골치를 앓고 있다. 김시범기자
▲ 25일 수원시내 버스정류장 및 전철역 주변 거리에 일회용 플라스틱 컵과 빨대 등이 잔뜩 버려져 있다. 최근 플라스틱 일회용품이 환경오염의 주범으로 인식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폭염이 심해지자 거리곳곳에 플라스틱 음료수 포장용기를 버리는 얌체족들이 늘어 환경미화원들이 골치를 앓고 있다. 김시범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