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통일 한반도 꿈꾸며… 경기서 강원까지 ‘은륜 물결’
정치 경기뉴스

통일 한반도 꿈꾸며… 경기서 강원까지 ‘은륜 물결’

Tour de DMZ 평화누리길 자전거퍼레이드

광복 70주년을 기념하고 평화통일을 기원하는 자전거 마니아 2천500여명의 라이더들이 비무장지대(DMZ)의 청정길을 달렸다.

경기도와 강원도, 행정자치부가 주최하고 경기관광공사, 경기일보, 강원도민일보, 코레일관광개발이 공동 주관한 ‘2015 뜨루 드 디엠지(Tour de DMZ) 평화누리길 자전거퍼레이드’가 지난 30일 연천ㆍ강원 지역 DMZ 일대에서 펼쳐졌다.

이 행사는 그동안 경기도 민통선 일대에서 열렸지만 올해는 경기, 강원 두 광역지자체가 접경지역 발전을 기대하며 공동으로 마련했다.

이 자리에는 정종섭 행정자치부 장관, 남경필 경기지사, 최문순 강원지사, 김규선 연천군수, 이현종 철원군수, 신선철 경기일보 대표이사 회장, 김중석 강원도민일보 사장, 김광철 경기도의원, 홍승표 경기관광공사 사장 등 주요 내ㆍ외빈이 참석해 안전한 라이딩을 당부, 격려했다.

자전거 행진은 전국에서 몰려든 마니아와 동호회원, 외국인, 주한미군, 군 장병 등 2천500여명이 안전을 위해 A, B, C 세 그룹으로 나눠 페달을 밟으며 평화통일을 염원했다.

이들은 3번 국도를 따라 북쪽으로 이동하며 연천군 신망리역, 신탄리역, 철원군 백마고지역, 월정리역 인근 DMZ 평화문화광장을 돌아 노동당사를 거쳐 다시 연천공설운동장으로 돌아왔다.

▲ 광복 70주년 기념으로 30일 연천과 강원도 철원 일대에서 열린 ‘2015 tour de DMZ 평화누리길 자전거퍼레이드’ 행사에서 2천500여명의 자전거 동호인들이 민통선 내 평화누리길을 질주하고 있다. 이날 행사는 행정자치부경기도강원도 주최, 경기일보경기관광공사 등이 주관했다.  김시범기자

특히 군사분계선에서 2㎞ 정도 떨어진 월정리역은 경원선 철도가 끊어진 곳으로 중부전선 분단의 상징으로 철도는 방호벽으로 가로막힌 상태이다. 이 때문에 라이더들은 더 이상 북쪽으로 달리지 못하고 아쉽게 자전거를 돌려야 했다.

남경필 경기지사는 “광복 70주년을 기념해 분단의 땅 경기, 철원 지역에서 평화를 기념하는 자전거 퍼레이드를 개최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남북한 7천400만명이 하나가 돼 자유와 평화를 누릴 통일 대박 대한민국의 미래를 다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경기도ㆍ강원도, 행정자치부, 연천군ㆍ철원군 등은 평화통일 뜨루 드 디엠지 발전을 위한 공동협약식’을 체결했다. 또 이번 퍼레이드를 계기로 접경지역 동서횡단 자전거 구간(연장 550㎞)으로 확대, 발굴해 해외 선수와 동호인들이 참여하는 국제대회로 발전시키기로 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민속 축하 공연, 미니 자전거 대회, 자전거 스탠딩, 경품 등 다양한 이벤트도 마련해 라운딩을 마친 참가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김창학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