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구리시의회 “라디오사업 제대로 인지?”…시정 날선 비판
지역사회 구리시

구리시의회 “라디오사업 제대로 인지?”…시정 날선 비판

image
22일 열린 구리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양경애 의원이 치매 사각지대 해소방안을 주문하고 있다, 구리시의회 제공

구리시의 치매안심센터 돌봄 사각지대 해소방안과 라디오방송국사업에 대한 체계적인 추진 등이 사급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구리시의회는 2022년 행정사무감사 첫날인 22일 기획예산 및 소통홍보, 감사, 보건업무 등을 대상으로 집중감사를 벌였다.

양경애 의원은 “현재 운영 중인 치매안심센터를 권역형으로 만들어 제기되는 치매환자 돌봄 사각지대를 해소할 필요성이 있다”며 “치매 사각지대 해소로 주민 모두 안심할 수 있는 치매안심도시로 거듭나는 방안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신동화 의원은 “지난해 기금 조성액이 1천625억원이며 이에 따른 이자수입이 한해 동안 13억원에 불과해 평균 이자율이 1%에도 못 미친다”면서 “이는 대부분 1년 만기 정기예금 예치 방식인 때문으로 기금의 성격에 따라 2년 이상 장기 예금으로 전환해 이자 수익 제고에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다.

image
22일 열린 구리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김한슬 의원이 라디오방송국사업 관련 담당 직원의 업무 인지 부족 및 행정 난맥상을 지적하고 있다. 구리시의회 제공

특히 라디오방송국사업을 둘러싸고 담당 직원의 업무인지 부족 및 행정난맥상을 지적하는 김한슬 의원의 송곳 질의가 돋보였다.

김 의원은 “사업 추진을 위한 라디오 송신탑 설치 및 전통시장 주차장을 스튜디오 공간으로 사용하는 근거 자료 등이 없다. 사업 추진 당시 업무를 맡고 있지 않았고 관련 문서를 찾을 수 없다는 답변이 과연 적절한지 의문이 든다”며 서면 답변을 받은 후 28일 종합감사 때 질의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이 밖에 ▲재정의 건전하고 투명성 확보(김용현 의원) ▲폐의약품 수거방식 개선(정은철 의원) ▲첫째 아이부터 출산장려금 지원 확대(이경희 의원) 방안 등이 제시됐다.

김성태 행감위원장은 “집행부의 감시 역할에 충실할 수 있도록 주민과 함께하는 시의회에 한 걸음 다가서는 계기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동수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