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구리월드 디자인시티조성사업 후폭풍?…구상권 파장
지역사회 구리시

구리월드 디자인시티조성사업 후폭풍?…구상권 파장

구리시가 경제성 부족 등으로 파기했던 월드디자인시티사업이 민선 8기 들어 구상권 문제 등이 불거지면서 후폭풍이 우려되고 있다.

관련 단체가 전 시장에 대한 구상권 청구는 물론 적절한 조치가 없으면 현 시장에 대해서도 직무유기 등으로 맞대응이 예고되면서다.

25일 지역 시민단체인 구리월드 실체규명 범시민공동위 등에 따르면 해당 단체는 최근 월드디자인시티사업(GWDC)에 대해 마스터플랜 관련 자료 요구 등을 골자로 하는 행정정보 공개를 요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민선 7기 때 사업 자체가 파기돼 종결됨에 따라 사업 추진으로 인한 예산 사용 여부 등을 확인한 뒤 혈세 투입을 둘러싸고 적법한 책임을 묻기 위해서다.

이 단체가 자체적으로 파악 중인 예산 사용액은 마스터플랜 25억원 등 모두 100억원대 규모로 해당 자료를 입수하는 대로 예산 사용에 대한 사실 여부 등을 확인한 후 민선 7기 시장을 상대로 구상권 청구를 요구할 방침이다.

민선 8기 구리시가 뚜렷한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시민 서명을 받아 도지사 승인 등의 방식으로 구상권 청구에 나서는 한편 현 시장을 직무유기 등으로 고발까지 검토 중인 것으로 파악돼 파장이 우려되고 있다.

이 단체 관계자는 “예산이 정확하게 사용됐는지를 알기 위해 마스터플랜 자료를 요구했고 구상권 청구권은 시장에게 있지만 시장이 청구하지 않으면 서명을 받아 대응할 방침”이라며 “알권리 보호 차원에서 공개 청구에 응해야 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구리=김동수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