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구리시 역사박물관·역사거리 조성…지역 정체성 확립
지역사회 구리시

구리시 역사박물관·역사거리 조성…지역 정체성 확립

구리시가 민선8기 공약사업으로 역사(향토)박물관과 조선왕릉 콘셉트에 걸맞는 역사거리 조성에 나선다.

역사박물관은 미술관 등을 포함한 체험형으로 건립되고, 역사거리는 돌다리 사거리~동구릉(길이 2㎞)이다.

18일 구리시에 따르면 역사박물관 건립은 동구릉과 아찬산보루, 명빈묘 등 구리의 역사와 도당굿, 석장, 악기장, 경기검무 등 전통문화와 관련된 소중한 문화유산자료를 수집·보전·연구·전시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시민들의 역사문화 정체성 확립과 애향심을 고취하기 위해서다. 특히 시를 찾는 내외국인들에게 지역의 역사 문화를 느끼고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지역문화 발전의 중심지로 거듭나기 위한 목적도 있다.

장소와 규모는 내년 1월 착수할 예정인 기본계획 및 타당성조사 결과 등에 따라 걸정된다. 향후 도시공원위원회 심의 및 결정고시, 문체부 사전 협의 및 검토, 경기도 투자심사 등의 절차를 거쳐 예산 반영과 함께 추진된다. 개관은 2025년이 목표다.

시는 이와 함께 동구릉과 연계된 도심 거리를 역사거리로 조성하는 사업도 병행한다.

역사거리는 별내선 개통 예정과 동구릉역 신설 등 해당 구간 교통환경 변화에 맞춰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끌어 내기 위한 목적도 있다.

동구릉이란 지역 역사적 소재를 반영한 특화된 가로디자인계획 및 전선 지중화 사업 등으로 보행 편의성 및 심미성, 독창적 요소를 반영하는 내용으로 걷고 싶은 역사 거리로 특화가 골자다.

더불어 동구릉~농수산물 사거리 구간의 경우, 고속도로 진출입 연결램프 및 북부간선도로 진입 및 교량 등으로 보행공간 연결성이 저해되는 불편을 감안해, 교통약자인 장애인고령자, 임삼부, 어린이 등의 보행 편의 및 안전을 극대화하기 위해 보도폭 확장과 보행안전시설 설치 등을 공공지다인으로 확보할 방침이다.

해당 사업은 2024년 말까지 완료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민선8기가 역점적으로 추진하는 역사박물관과 역사거리 조성 등으로 시민들의 역사문화 정체성 확립은 물론 세계문화유산을 소유한 구리지역의 자존심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구리=김동수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