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구리시 발달장애센터 보완대체의사소통(ACC)사업 순항
지역사회 구리시

구리시 발달장애센터 보완대체의사소통(ACC)사업 순항

구리시가 발달장애인들을 대상으로 추진 중인 보완대체 의사소통(AAC) 사업이 순항하고 있다.

해당 사업은 편의점, 카페, 식당 등에 대해 ‘누구나 상점’ 명칭을 부여해 발달장애인들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돕는 프로젝트다.

25일 구리시와 구리시 발달장애인평생교육센터(이하 센터) 등에 따르면 센터는 6월부터 교문1동 내 상점들을 대상으로 ‘누구나 상점’이라는 명칭을 부여하고 참여 사업주에게 AAC 메뉴판 전달과 함께 발달장애 에티켓 교육까지 하고 있다.

현재 교문1동 이문안 호수 부근을 중심으로 ‘봄여름가을겨울카페’를 비롯해 ‘반했나봄’, ‘브라운관’, ‘CU-교문도서관점’, ‘이문안 생선조림식당’, ‘듀듀베이커리’ 등 7곳이 ‘누구나 상점’으로 운영 중이다. 해당 상점들은 AAC 메뉴판 활용교육을 통해 발달장애인은 물론 의사소통이 어려운 주민들까지 반갑게 맞이하고 있다.

센터는 앞서 지난달부터 구리시청(노인장애인복지과)과 함께 지역 내 행정복지센터 8곳에 AAC 메뉴판을 전달해 공공기관도 의사소통이 어려운 소수자들이 편리하게 소통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고 있다.

발달장애를 겪고 있는 김모씨(57)는 “행정복지센터를 찾을 때마다 AAC 메뉴판으로 의사소통을 원활하게 할 수 있어 도움이 됐다”며 “앞으로 발달장애인들이 보다 편리하게 생활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은중 센터장은 “적극적인 참여와 관심으로 ‘누구나 상점’이 구리 전역으로 확대되길 기대한다”며 “발달장애인들의 고충과 고민 등을 해소할 수 있는 지역사회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구리=김동수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