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구리시, 국토부와 갈매지구 교통불편 해소 나선다
지역사회 구리시

구리시, 국토부와 갈매지구 교통불편 해소 나선다

image
백경현 구리시장(왼쪽)이 국토부 관계자들과 갈매지구 등 교통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구리시 제공

구리시가 갈매지구의 교통불편 개선 등을 통한 중장기 대책 수립을 위해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와 협의 테이블을 이어가기로 했다.

시는 김영국 대광위 광역교통정책국장 등 국토부 관계자와 구리시청에서 구리 갈매지구의 대중교통 중심 단기대책 수립방안에 이어 중장기 대책을 집중 논의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백경현 시장이 지난 17일 원희룡 국토교통부장관과 면담 후 실무진 차원의 첫 만남으로 의미를 더하고 있다.

시는 이날 구리갈매지구의 광역버스의 증차 등 대책을 마련했지만 이 보다 필요한 GTX-B 갈매역 정차, 갈매IC 건설사업, 서울과 구리(갈매, 사노), 남양주 다산 등을 연결하는 순환트램, 왕숙천 지하도로 강변북로 연결사업 등 중장기 대책 마련을 건의했다.

백경현 시장은 “남양주 별내, 다산지구 등 인근 신도시 조성에 따른 광역교통대책에는 구리시가 소외돼 출퇴근 시간대에 교통정체 피해를 구리시민들만 보고 있는 실정”이라며 “국토부와 지속적인 협의로 단기대책 교통불편 해소는 물론 장기대책인 GTX-B갈매역정차 등의 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 확정하겠다”고 밝혔다.

구리=김동수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