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김포 마약투약 후 난동 부리다 경찰관 폭행한 40대
지역사회 김포시

김포 마약투약 후 난동 부리다 경찰관 폭행한 40대

마약 투약 뒤 난동을 부리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을 폭행한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김포경찰서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과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40대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전 4시께 김포 사우동 한 도로에서 필로폰을 투약한 상태로 행패를 부린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상가 건물 지하 주차장에 있던 자신의 승용차에서 마약을 투약한 뒤 길가로 나와 지나가는 차량을 발로 차거나 통행을 막은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을 폭행했다가 현행범으로 체포됐으며, 소변 간이시약 검사에서 마약 양성 반응이 나왔다.

경찰은 특정 장소에 마약을 미리 놔두면 구매자가 찾아가는 비대면 방식의 ‘던지기 수법’으로 마약을 구했다는 A씨의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건경위를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이상 행동을 보여 간이 검사한 결과 마약 양성 반응이 나왔다. A씨의 차량에서 마약 주사기 2개도 발견됐다”고 말했다.

김포=양형찬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