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은 LPGA클래식 3일째 선두유지
박지은 LPGA클래식 3일째 선두유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슈퍼 루키’ 박지은(21)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캐시아일랜드 그린스닷컴클래식(총상금 75만달러)에서 사흘연속 선두를 유지, 프로데뷔 후 첫승을 눈앞에 뒀다.



박지은은 4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머렐인렛의 워치소플렌테이션이스트골프클럽(파72)에서 계속된 3라운드에서 버디 4개, 보기 2개로 2언더파 70타를 기록해 중간합계 12언더파 204타로 단독선두를 굳게 지켰다.



공동 2위인 팻 허스트와 줄리 잉스터와는 아슬아슬한 1타차 리드.



박지은은 1번홀에서 버디를 낚은 크리스탈 파커에게 공동선두를 허용한 뒤 5번홀(파4)에서 두번째 샷이 헤저드에 떨어져 4온 1퍼터로 보기를 범해 2위로 밀려났다.



박지은은 10번홀에서 버디를 잡아 공동선두에 복귀하는 등 엎치락 뒤치락하는 접전이 이어졌다.



승부의 분수령이 된 곳은 17번홀(파5).



1타 뒤진 박지은은 티샷이 왼쪽 러프에 떨어지고 두 번째 샷이 그린을 지나 벙커에 빠졌으나 오른발을 밖에 걸친 채 샷을 시도, 홀컵 30cm에 붙인 뒤 버디를 성공시켰다.



박지은에게 공동선두를 내준 파커는 불안감을 감추지 못했고 마지막 18번홀 티샷이 나뭇가지에 맞고 떨어진 것이 짐이 돼 결국 트리플 보기, 4위그룹으로 밀려났다.



박지은은 드라이버샷 가운데 8개만 페어웨이에 적중했고 그린적중수도 9개에 그친 반면 퍼팅수를 24개로 줄여 선두를 굳게 지켰다.



한편 박희정(20)은 중간합계 이븐파 216타로 공동 38위에 올랐고, 장 정(19)은 1오버파 217타로 공동47위, 권오연(25)은 7오버차 224타로 77위에 각각 랭크됐다./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