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문화재단, 꼬마 작곡가들의 특별한 음악회
수원문화재단, 꼬마 작곡가들의 특별한 음악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결과 발표회

수원문화재단(대표이사 김정수)은 오는 8일 오후 3시 수원SK아트리움에서 학교 밖 문화예술교육프로그램인 ‘꿈다락 토요문화학교-꼬마 작곡가’ 결과 발표회를 연다.

이번 무대는 지난 4월부터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의 지원으로 운영한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프로그램 참가 초등학생 30명이 작곡한 음악을 발표하는 자리다.

초등학생 작곡가들이 15주간 매주 토요일 주용수 국립한국복지대학교 교수 등의 강사로부터 음악 교육을 받으며 만든 곡은 우주여행을 노래한 <미루를 찾는 우주여행>, 메르스를 하루빨리 극복하자는 메시지를 담은 <메르스의 위험> 등이다.

공연 관계자는 “아이들의 잠재된 상상력이 마음껏 발휘된 음악”이라며 “기존의 틀에서 벗어난 시선하고 새로운 음악을 듣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람료 무료.

한편 수원문화재단은 오는 22일부 꼬마작곡가 하반기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모집 대상은 초등학교 3~6학년이며, 수강신청은 오는 9일부터 수원SK아트리움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신지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