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권역별 비례대표제와 오픈 프라이머리 ‘빅딜’ 제안…독일식 총선방식 실현되려나
문재인 권역별 비례대표제와 오픈 프라이머리 ‘빅딜’ 제안…독일식 총선방식 실현되려나
  • 온라인뉴스팀 kgib@kyeonggi.com
  • 입력   2015. 08. 05   오후 3 : 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권역별 비레대표제, 연합뉴스

권역별 비례대표제.

문재인 권역별 비례대표제와 오픈 프라이머리 ‘빅딜’ 제안…독일식 국회의원 선거방식 실현되려나

여야가 오는 13일 선거구 획정기준 마감 시한을 앞둔 가운데, 문재인 새정치민주엽합 대표가 새누리당에 대해 권역별 비례대표제 논의를 제안, 수용여부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문 대표는 5일 “새누리당이 권역별 비례대표제를 수용한다면 우리 당(새정치연합)도 오픈프라이머리 도입을 당론으로 결정할 수 있다”고 밝혀 빅딜을 시사했다.

문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선거구를 획정하는 이번 기회에 권역별 비례대표제를 적용하지 못 하면 내년 총선에서 시행하는 게 사실상 불가능하다”며 “정개특위(정치개혁특별위원회) 내 논의든 여야 대표가 만나든 논의하자”고 제안했다.

앞서 야당은 선거구획정위원회가 오는 13일까지 국회가 획정 기준을 마련해달라고 요구한 것에 대해 권역별 비례대표제를, 새누리당은 오픈프라이머리 등을 각각 주장했다.

문 대표는 “권역별 비례대표제를 도입하면서 의원 정수 확대 없이 지역구와 비례 대표 의석 배분만 조정하는 중앙선관위 안에 찬성한다”며 “여야가 각자 (자기) 방안만 고집하지 말고 선관위의 제안을 중심으로 통 크게 합의할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